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우조선, 올해 첫 LNG운반선 수주‥2척 4억 달러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01 1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으로부터 17만3400㎥급 LNG운반선 2척 수주

대우조선해양 차트
대우조선해양 (27,500원 상승600 -2.1%)이 그리스 선주로부터 올해 첫 LNG운반선을 수주하며 일반 상선 분야에서도 수주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지난달 30일 그리스 아테네 현지에서 안젤리쿠시스 그룹(Angelicoussis Group)의 존 안젤리쿠시스(John Angelicoussis) 회장과 17만3400㎥급 LNG운반선 2척에 대한 수주 계약서에 서명했다. 총 수주액은 약 4억 달러를 웃도는 수준.

선박들은 모두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16년 하반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인도 후에는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LNG부문 자회사인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 Inc.)사가 운용한다.

선주인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현재 100여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는 그리스 최대 해운선사다. 대우조선해양과는 94년 첫 거래를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LNG운반선 13척을 비롯, 총 50여 척의 선박을 발주하면서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특히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1994년 9만8000톤급 원유운반선을 대우조선해양에 처음으로 발주할 당시 고재호 사장은 런던 지사장으로 근무하면서 고객사 측 실무진들과 오랜 기간 친분을 쌓아 왔다.

고재호 사장은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지금까지 대우조선해양에 다수의 선박을 발주한 든든한 협력자이자 파트너"라며 "앞으로도 추가 수주가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대우조선해양은 총 17척, 약 54억 달러 상당의 선박과 해양플랜트를 수주하고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