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술사업화 전문기업 지티엘파트너스, 고충곤 CPO 영입

머니투데이
  • 박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01 1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티엘파트너스 고충곤 CPO/사진=지티엘파트너스
지티엘파트너스 고충곤 CPO/사진=지티엘파트너스
국내 기술사업화 전문기업, 지티엘파트너스(대표 김종현)가 고충곤 전 인텔렉추얼 디스커버리 부사장을 CPO(특허 최고 경영자)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미국 특허변호사 출신인 고충곤 CPO(사진)는 미국 페니앤드애드몬즈로펌, 김앤장법률사무소, 삼성전자 기술총괄상무, LG전자 특허센터 상무, 인텔렉추얼 디스커버리 부사장 등을 거쳐, 현재 국가지식재산위원회의 전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고 CPO는 LG전자 특허센터 상무 재직 시 미국 가전업체 월풀과의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특허소송을 진두지휘해 승리로 이끌었고, 디지털TV 국제 특허풀 설립을 주도해 기술료 수입을 창출하는 등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특허전문가이다.

고충곤 CPO는 "지식재산 및 기술사업화 전문기업으로서 최고의 실적, 경험, 국제적인 네트워크, 실전적인 역량을 보유한 지티엘파트너스에 합류하여 지난 20년간의 쌓은 경험으로 지티엘파트너스가 지식재산 기반의 창조경제시대를 주도하는 글로벌 기술사업화 전문기업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티엘파트너스의 김종현 대표는 "과거 20년간의 글로벌 사업개발 및 기술라이센싱 역량과 최고의 특허전문가인 고충곤 CPO의 전문성이 결합한다면, 걸음마 단계인 국내 지식재산산업의 선진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지티엘파트너스㈜는 지난해 말 글로벌테크링크㈜의 특허거래사업부문이 분할되어 신설된 회사이며, 2012년까지 누적 특허거래금액이 3500만 달러를 기록한 국내 최고의 지식재산 및 기술사업화 전문기업이다. 특허전문가 변호사 마케팅전문가 재무기획전문가 사업기획전문가로 구성된 지피엘파트너스는 이번 고충곤 CPO 영입으로 특허 및 기술 거래·라이센싱, 지식재산 투자, 기술사업화 추진에 날개를 달게 되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