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저임금 1만원委 "350원↑, 민생 살리기 못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05 22: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시간당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최저임금1만원위원회'(1만원위)는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350원 오른 5210원으로 결정한 최저임금위원회와 정부를 싸잡아 규탄했다.

1만원위는 "박근혜 정부는 하반기 국정기조로 민생과 일자리를 꼽았고 경제부총리도 최저임금 결정에 생계비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며 "가계부채와 갈수록 심화되는 소득격차를 볼 때 350원 인상은 민생을 살리는데 아무런 기여할 수 없는 수준이다"고 비판했다.

1만원위에 따르면 350원이 인상된 5210원은 34세 이하 단신근로자 평균생계비인 184만원의 58% 수준이며 OECD 국가 최저 시급 평균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1만원위는 이어 "박근혜 정부가 살려야 할 저소득층 대부분은 최저임금이 소득의 전부인 노동자들이다"며 "박근혜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률이 가장 저조했고 양극화가 심화된 이명박 정부의 오류를 고스란히 계승했다"고 평가했다.

또 "박근혜 정부는 반듯한 시간제 일자리를 통해 고용률 70% 달성을 추진하고 있지만 결국 시간제 일자리는 저임금 저질 일자리임이 드러났다"며 "1만원 수준의 생활임금 쟁취운동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 이후 오후 8시20분께 청운동주민센터 앞 도로에 누운 회원들은 20여분간 경찰과 대치를 벌였으며 연행된 사람 없이 해산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