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vs 경찰청 "간부 폭행" 진실공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17 15: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전성무 기자 =
경찰간부 폭행사건 조사에 나선 민주당 문병호 단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성한 경찰청장, 이철성 정보국장 등 경찰 수뇌부들을 만나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News1 오대일 기자
경찰간부 폭행사건 조사에 나선 민주당 문병호 단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성한 경찰청장, 이철성 정보국장 등 경찰 수뇌부들을 만나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News1 오대일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새누리당 현역 중진의원의 경찰간부 폭행 의혹과 관련해 17일 경찰청을 방문하고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과 경찰 측은 갑론을박을 벌이며 진실공방을 벌였다.

문병호·백재현·서영교·이언주 등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이성한 경찰청장과 폭행 피해자로 지목된 이철성 경찰청 정보국장 등을 면담하면서 "이야기를 많이 들었고 사태를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다"며 "폭행이 실제 있었다면 국회 차원의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가 피감기관에 대해 억압을 하거나 폭력을 휘두른다면 말도 안되는 일"이라며 "경찰청장은 있는 사실 그대로 이야기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 청장은 "일부 언론에서 경찰간부가 국회의원들과 만찬자리에서 여당 의원에게 폭행당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왜곡된 내용"이라며 "당사자가 해당 언론사를 상대로 오늘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현장에 있었지만 그 자리는 덕담이라던가 서로의 고충을 이해하는 성격의 자리였다"며 "국정원 사건에 논의했다거나 폭행 같은 일은 없었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측은 그러나 지난 16일 밤 11시5분께 폭행 당사자로 알려진 새누리당 중진 A 의원과 통화내용을 공개하며 "이 정보국장이 자리에 앉아서 식당 여직원에게 5만원짜리를 꺼내서 줬다"며 "이 모습을 본 A 의원이 불쾌해 했고 '성격상 혼내줄 수밖에 없었다'고 이야기하더라"고 했다.

또 "그 자리에 있었던 민주당의 한 의원은 '화장실에 갔다와보니 정보국장이 누군가의 부축을 받고 나가고 있었다'고 했다"며 "경찰이 혹시 쉬쉬할 내용이 있는 것 아니냐"고 폭행 의혹을 재차 강조하자 이 청장은 "경찰청장이 옆에 있는데 폭행하면 내가 가만있겠냐"고 반박했다.

경찰청은 폭행 의혹을 처음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17일 중 서류검토를 거쳐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