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과징금 폭탄에 이통사 '울상'…영업정지 KT '충격'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54
  • 2013.07.18 1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통사 일제히 유감 표시…KT, 번호이동만 7만명 감소할 듯

방송통신위원회가 18일 이동통신사에 대규모 과징금을 부과함에 따라 이동통신사의 손익악화가 불가피해졌다. 특히 KT (34,700원 상승200 -0.6%)는 홀로 영업정지를 당함에 따라 실질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이미지 타격도 우려해야 한다.

이동통신사들은 과징금 부과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영업정지를 받은 KT는 "3사 영업정지 기간 이후 시장 안정화에 나름의 노력을 해왔으나 이같은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역시 "이동통신시장이 다시 한번 불법 보조금 지급으로 제재를 받게 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고 LG유플러스도 "방통위의 단말기 보조금 제재 결과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동통신사들이 유감을 표시한 것은 과징금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과징금은 고스란히 순이익 감소로 이어지기 때문에 3분기 실적은 과징금만큼 줄어들게 된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기준과징금 부과기준율이 2%로 지난해 말 0.35%보다 6배, 지난 3월 보다 2배 증가했다"며 대규모 과징금에 울상을 지었다.

특히 KT의 피해는 더욱 심하다. 영업정지기간이 여름 휴가철이어서 영업에 미치는 영향을 크지 않겠지만 이미지 타격 등을 고려하면 피해가 만만찮기 때문이다.

우선 번호이동시장에서 가입자 순감이 예상된다. 올해초 20일의 영업정지 기간 중 KT는 번호이동시장에서만 28만명의 가입자를 잃었다. 단순 계산해도 이번 영업정지기간 중 7만명의 가입자 순감을 예상해야 하는 셈이다.

LG유플러스에 LTE(롱텀에볼루션) 2위 자리를 내줄 정도는 아니지만 LTE 신규 가입자를 모집하지 못해 LTE 경쟁에서도 또 한번 밀려나게 됐다.

브랜드 타격도 심하다. 이동통신시장 과열을 주도했다고 낙인돼 소비자에게 좋지 않은 인식을 심어줄 수 있어서다.

다만 이번 방통위 제재로 과도한 보조금 지급이 줄어들어 영업이익이 개선될 가능성도 있다. 이동통신 3사는 모두 보조금 경쟁을 자제한다고 밝혔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과징금 규모가 커서 이제 함부로 보조금을 쓰기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2분기 이동통신사의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것도 보조금이 과거보다 줄어들어서다. 김홍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대표적인 성장 정체 규제 산업인 통신 산업이 정부 마케팅 규제 강화로 실적이 개선되면서 투자심리도 호전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