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전세 3.3㎡당 900만원 돌파, 2년만에 100만원↑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26
  • 2013.07.26 1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남구 1363만원으로 '최고'

서울 전세 3.3㎡당 900만원 돌파, 2년만에 100만원↑
 서울지역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900만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7월 3.3㎡당 800만원을 넘은 이후 2년 만에 또 100만원이 오른 셈이다.

 2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시내 아파트 3308개 단지, 127만 6294가구를 대상으로 3.3㎡당 전셋값을 분석한 결과 평균 900만1900원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의 3.3㎡당 전셋값은 2007년 초(1월5일 600만2600원) 600만원을 넘었고 2010년 2월(26일 701만7800원) 700만원 대에 안착했다. 이후 전셋값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며 2011년 7월(8일 800만2300원) 800만원 대를 돌파했다.

서울 전세 3.3㎡당 900만원 돌파, 2년만에 100만원↑
 강남구의 전셋값이 1363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서초(1320만원), 송파(1124만원), 용산(1052만원), 광진(1014만원) 순으로 1000만원 대 이상을 기록했다. 반면 전셋값이 가장 낮은 곳은 도봉구와 금천구로 각각 602만원이었으며, 강북(655만원), 노원(660만원), 중랑(664만원), 은평(690만원) 등 6개 구가 600만원 대로 낮았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의 3.3㎡당 전셋값은 경기도가 539만1800원, 인천이 409만4700원으로 지난 6월(7일 400만600원) 400만원 대를 넘어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