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중권·변희재, 성재기 시신 발견되자 트윗에…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24
  • 2013.07.29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 /사진=네이버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 /사진=네이버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의 시신이 투신 사흘 만인 29일 서강대교 남단 100m지점에서 발견된 데 대해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호적 상황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트위터로 말 섞은 사이인데, 마음이 착잡합니다. 부디 좋은 데로 가시기를…"이라는 글을 남겼다.

진 교수는 성 대표가 투신에 앞서 후임을 지명한 것과 관련, "죽음의 위험을 모르지 않았음을 의미한다"며 "성재기씨 개인의 개인적 자살과 남성단체의 공적 모금행사가 뒤섞인 투신 퍼포먼스가 이루어진 것이라 본다"고 적었다.

이어 "동조하고 방조한 사람들은 어차피 성재기 개인의 생명보다는 좀 다른 데에 더 많은 관심을 가졌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성재기 대표는 자살을 한 게 아닙니다. 열악한 단체를 살리기 위해 극단적인 퍼포먼스를 하다 사고를 당한 겁니다. 그 방법엔 동의하지 않으나 무책임하게 목숨을 내버린 것은 아닙니다"라고 적었다.

성 대표의 시신은 서울 영등포수난구조대가 집중 수색을 중단하고 일상업무로 복귀한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발견됐다.

그는 지난 26일 오후 3시께 마포대교 남단에서 한강에 투신했다. 투신 직후 성 대표의 트위터에는 "정말 부끄러운 짓입니다. 죄송합니다. 평생 반성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강 다리 위에서 투신하는 순간을 찍은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그가 마포대교에서 뛰어내린 것은 남성연대의 어려운 재정 상황을 알리고 모금을 하기 위한 것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성 대표는 25일 남성연대 홈페이지에 "남성연대의 급박한 부채를 갚기 위해 1억원을 빌려달라. 내일 목숨을 걸고 한강에서 뛰어내리겠다"는 공지사항을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창업주가 남긴 마지막 질문…"부자는 나쁜 사람인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