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선 "보수언론의 적은 야당처럼 보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7.30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뉴스1) 박정양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영선 위원장이 자본시장법·정년연장법·유해물질관리법 등 재계가 반대하는 법안 등에 여야 이견 차이를 보이자 정회를 선언하고 있다. 2013.4.30/뉴스1  News1 허경 기자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영선 위원장이 자본시장법·정년연장법·유해물질관리법 등 재계가 반대하는 법안 등에 여야 이견 차이를 보이자 정회를 선언하고 있다. 2013.4.30/뉴스1 News1 허경 기자

MBC기자 출신인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30일 우리나라의 '보수언론'을 비판하는 장문의 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언론을 말한다(1~11)'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전두환 정권 때도 보수언론은 여전했지만 그래도 내부적으로 젊은 기자들은 민주주의를 향한 갈증이 있었다"며 "지금은 보수언론의 적은 야당처럼 보인다"고 적었다.

이어 "야당과 야당의원들을 아예 적으로 셋팅해놓고 모든 출발이 시작된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하늘이 무너질 일 아니면 보수언론은 집권세력쪽에 불리한 기사는 아예 쓰지 않는다"며 "5·18광주민주화운동이 일어났을 때 한동안 그것을 사실보도 하지 않다가 외신들의 보도에 의해 뒤늦게 진실이 알려지던 때와 요즘의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1980년대 '전땡'뉴스가 있었을 때는 기사검열이 있었을 정도로 언론통제가 있었다"며 "그러나 그런 분위기 속에서도 젊은 기자들의 거센 저항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9시 뉴스데스크는 비록 검열 속에 나갔지만 마감뉴스는 틈새가 있었다"며 "부장이 퇴근한 이후 젊은 기자들은 남아서 진실을 말하기 위해 몰래 기사 수정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 다음날 편집회의에서 엄청나게 혼나고 인사 조치도 됐지만 모두 합심해 인사조치되면 또 그 다음 사람이 그일을 이어갔다"며 "그렇게 싸우기를 7년, 결국 전두환대통령은 본인이 살기위한 노태우의 6·29선언으로 굴복했다"고 적었다.

박 의원은 "대한민국 민주화는 그런 과정을 거쳤다"며 "그 당시와 비하면 지금은 천국과 지옥이다. 지금의 언론은 특히 보수언론은 언론이기를 잊은 지 오래돼 보인다"고 했다.

또 "지난 주 보수언론은 영국 왕실의 차차차기 왕세자 베이비 사진을 1면에 대문짝만하게 실었다"며 "우리나라가 영연방국가도 아닌데 그 사진의 크기를 보고 너무 놀랬다"고 했다.

이어 "외국정론지엔 그런 크기로 보도한 곳은 찾기 어려웠다"며 "사진 크기는 기사의 중요도를 말해 주는데, 그 사진의 메세지가 무엇일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우리사회의 진실을 감추는 도구였다는 것밖에는"이라고 적었다.

그는 "모든 기자들이 그러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좀 나아지겠지 하는 희망이 사라지고 있다"며 "점점 언론인으로서의 사명감은 잊은 채 직장인을로서의 기자만 늘고있다는 생각"이라고 썼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