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 날씨] 전국에 폭염…일부지역 강한 소나기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8.09 0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은 9일 폭염특보 현황/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사진은 9일 폭염특보 현황/사진=기상청 홈페이지
9일 전국에 폭염경보(최고기온 35도 이상)가 내려져 전날에 이어 오늘도 무더운 날씨가 예상된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은 서울 낮 기온은 31도로 어제보다 다소 낮겠지만 대구 등 충청 이남은 33~37도를 기록하며 어제 못지않게 더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상청은 현재 새벽에 형성된 강한 비구름이 약화돼 경기도 일부와 강원도영서북부에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고 있으며 경기남부와 강원도영서북부 일부지방에는 천둥·번개와 함께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70mm이며 일부 내륙지역에 오늘 밤 3~50mm의 강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에서 밤 사이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를 뿌릴 것으로 예상돼 산간 계곡의 피서객들은 안전 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는 8일 아침 강원도 강릉시의 아침 최저기온이 30도를 기록해 처음으로 '초열대야'(최저기온이 30도 이상인 날) 현상이 나타나고 울산 낮 최고기온이 38도까지 치솟는 등 기록적인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당분간 대부분 지방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아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