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영상] 민주, 이석기 겨냥 "헌법 부정 용납 않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9.03 1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News1) 정윤경 기자 = 민주당이 내란음모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을 겨냥해 "헌법을 부정하고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타협하지 않겠다"며 선을 그었다.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에 대해 "민주당의 입장은 분명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언론에 보도된 녹취록 내용은 국민의 상식에 반하는 내용으로 철저하고 중립적이며 공정한 수사가 필요하다"라며 "국회법에 따라 72시간 이내 정보위원회 등 사실관계에 대한 분명하고 정당한 확인절차를 거쳐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정원 개혁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전 원내대표는 "'이석기 사태'와 '국정원의 불법대선 개입 사건'은 별개다. 국정원 개혁을 위한 민주당의 투쟁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국정원, 검찰 등 국가 권력기관이 이번 사건을 공안정국 조성의 기회로 삼으려 해서도 결코 안된다"며 "그런 기도가 있다면 국민이 용서하지도 않을 것이고 민주당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장병완 민주당 의원 역시 "국정원은 이석기 사태를 통해서 시대적 과제인 국정원 개혁을 좌초시킬 수 있다고 오판해서는 안 된다"며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지역감정과 국론 분열 조장에 앞장선 국정원을 다시금 국민과 국익을 위한 정보기관으로 탈바꿈 시켜야 한다"고 국정원 개혁을 강조했다.

지난달 23일 새누리당이 서울시의 '무상보육 광고'와 관련해 사전 선거운동 혐의 등으로 박원순 시장을 고발한 데 대한 발언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전 원내대표는 "어제 선관위가 새누리당의 선거법 위반 고발 사건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냈다"며 "학생과 학부모들은 안중에도 없는 정부 여당의 배짱정치, 놀부정치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선관위는 앞서 2일 "서울시가 이미 수차례에 걸쳐 정부에 공문 시행 및 관계자 면담을 통해 예산지원을 요청했고, 광고물에서 차기 선거에서 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으로 볼 수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지지·선전하는 내용이나 이를 추정하는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공직선거법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판단을 내렸다.

전 원내대표는 "학부모들이 이번 달 무상보육비가 끊기는 것 아닌가 불안해서 서울시청 콜센터에 문의가 폭발하고 있다고 한다"라며 "중앙정부가 가지고 있는 1355억원의 예비비를 서울시에 내주면 될 일이다. 돈이 있으면서도 주지 않고, 재정위기 상태의 지방정부를 계속 윽박지르는 행태는 전형적인 갑의 횡포이다"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