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재택위탁집배원의 사업소득세 폐지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9.03 1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재택위탁집배원지회, 사업소득세 징수 폐지와 처우 보장 요구

(서울=뉴스1) 박상재 인턴기자 =
공공운수노조 우편지부 재택위탁집배원지회(재택위탁집배원지회)가 3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택위탁집배원의 사업소득세 징수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News1
공공운수노조 우편지부 재택위탁집배원지회(재택위탁집배원지회)가 3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택위탁집배원의 사업소득세 징수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News1


공공운수노조 우편지부 재택위탁집배원지회(재택위탁집배원지회)는 3일 오후 4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우정사업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택위탁집배원의 사업소득세 징수를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재택위탁집배원은 자택이나 현장에서 우편물을 수령해 배달하는 계약직으로 지난 2002년 집배부하량 경감을 위해 만들어졌다.

이들은 대부분 40~50대 여성으로 구성돼 아파트가 1000세대 이상인 지역을 중심으로 우편물 배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재택위탁집배원은 개인사업자로 분류돼 지난 4월부터 3.3%의 사업소득세를 납부하고 있지만 실제 사용자는 우정사업본부이기 때문에 노동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재택위탁집배원지회는 "13년 동안 시급도 4450원에서 5300원으로 850원 오른 것이 전부"라면서 "심지어 정해진 물량을 배달하기 위해 매번 시간외근무를 하지만 그에 대한 수당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재택위탁집배원들을 노동자로 인정하고 시간외수당 인정 등 그에 맞는 처우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재택위탁집배원지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재택위탁집배원의 노동자 인정 및 처우 보장 ▲3.3%의 사업소득세 징수 즉각 폐기 ▲저임금 구조 개선 ▲임금인상 및 처우개선을 위한 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