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G20 "정상선언문" 채택...정상회의 폐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9.06 22: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트페테르부르크=뉴스1) 허남영 기자 =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콘스탄틴 궁전에서 열린 G20 정상 워킹 세션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 박 대통령,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유도요노 인도네시아 대통령, 카 호주 외교장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청와대 홈페이지) 2013.9.6/뉴스1  News1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콘스탄틴 궁전에서 열린 G20 정상 워킹 세션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 박 대통령,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유도요노 인도네시아 대통령, 카 호주 외교장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청와대 홈페이지) 2013.9.6/뉴스1 News1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개최된 제8차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6일 오후(현지시간) 지난 이틀간의 논의 결과를 담은 '정상선언문'(코뮤니케) 채택을 끝으로 폐막됐다.

각국 정상들은 미국 등 선진국들의 양적완화 출구전략은 시행하되 세계 경제 성장과 금융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파급영향을 관리하자는데 합의했다.

정상들은 선진국의 출구전략이 경기회복에 따른 자연스런 현상이라는데 공감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중앙은행은 통화정책 변화를 신중히 조정하고 시장과 명확히 소통하기로 약속했다.

IMF(국제통화기금) 중심의 국제금융체제를 보완하고 금융위기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박근혜 대통령이 강조한 지역금융안전망(RFAs) 역할을 강화하는 데에도 합의했다.

G20 정상들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정상선언문은 전체 144문단, 23페이지 분량으로 서문과 본문, 결론으로 구성됐다.

본문에는 △거시정책공조 △일자리 창출 △장기투자재원 조성 △다자무역체제 강화 △역외조세 회피 방지 △국제금융체제 △금융규제 △금융포용 △개발 △에너지 및 기후변화 △반부패 등 이슈별 성과물이 담겼다.

중기 재정건전성 강화와 관련해 각국 정상들은 2016년 이후의 중기 재정 전략을 마련하고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다국적기업의 역외 조세회피 방지와 국가간 조세정보 자동교환 등을 통해 공평과세·투명성 제고는 물론 세원확대를 동시에 추구키로 했다.

정상들은 또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거시경제정책, 고용정책 등을 포괄한 통합적인 접근과 G20 공동의 해결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는데 합의했다.

'보호무역주의 동결연장'은 논란 끝에 박 대통령의 안(案)대로 2016년까지 연장키로 결론을 내렸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특히 '상트페테르부르크 행동계획'과 'G20 5주년 기념 비전 선언문' 등이 채택돼 정상선언문 부속서에 포함됐다.

'상트페테르부르크 행동계획'은 재정, 통화, 금융, 구조개혁, 무역, 개발 등 정책 전반에 걸친 G20의 정책공조 방향과 개별 회원국들의 공약사항을 담고 있으며, '비전 선언문'에는 G20 과거 5년을 평가하고, 향후 5년 간 논의할 어젠다가 들어 있다.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