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주도의회, 교학사에 "4·3사건 내용 바꿔라"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9.10 18: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우편향 논란을 빚고 있는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오대일 기자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우편향 논란을 빚고 있는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오대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10일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제주 4·3사건을 서술한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 전면 개정 촉구 결의문'을 재석의원 31명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도의회는 국사편찬위원회와 교육부에 보내는 결의문에서 "4·3사건과 관련해 교학사가 집필한 내용을 살펴보면 역사적 사실에 대한 오류와 편향, 축소와 은폐의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 4·3사건이 남긴 교훈인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역사교육이 학교현장에서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교학사의 4·3사건 관련 내용을 전면 개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도의회는 결의문에서 "남로당 사건과 관련해 경찰서와 공공기관이 습격당한 일이 없었음에도 마치 습격한 것처럼 서술되고 있다"며 "제주 4.3사건과 관련해 남로당이 봉기를 일으켜 경찰과 우익인사를 살해했기 때문에 무고한 양민이 불가피하게 희생된 것으로 이해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는 "(남로당이) 봉기를 일으켜 경찰서와 공공기관을 습격하였다. 이때 많은 경찰들과 우익인사들이 살해당하였다. 사건을 수습하는 과정에서는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되었다"고 서술됐다.

도의회 측은 "교학사의 기술대로라면 남로당의 봉기해 경찰서 등을 습격해 이러한 사건을 수습하다보니 '무고한 양민의 희생도 초래'된 것으로 읽힐 수 있어 수많은 주민의 희생을 정당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도의회가 결의문을 통해 촉구한 내용은 △교학사 내용 가운데 4·3사건 관련 내용에 대해 전면 개정할 것 △국사편찬위원회와 교육부가 직접 나설 것 △정부가 공식 채택한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를 토대로 관련 내용을 개정할 것 △교학사 교과서에 국한하지 않고 검정 통과된 타 교과서 역시 면밀하게 검토할 것 등이다.

한편 국사편찬위원회의 검정을 통과한 교학사의 한국사 교과서는 최근 우편향 및 일제강점기 미화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