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차기전투기 원점…누리꾼 "사업비 늘려 F-35 사자"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황재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9.24 1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위산업추진위원회, F-15SE 선정 부결

24일 방위사업추진위원회 회의 끝에 차기 전투기(F-X) 사업 기종 선정에서 부결된 미국 보잉의 F-15SE기. /사진=뉴스1(보잉 제공)
24일 방위사업추진위원회 회의 끝에 차기 전투기(F-X) 사업 기종 선정에서 부결된 미국 보잉의 F-15SE기. /사진=뉴스1(보잉 제공)
차기전투기(F-X) 사업에서 논란이 됐던 F-15SE 전투기 선정안이 부결되고 원점에서 재추진하는 방안이 결정되자 누리꾼들은 일제히 환영 의견을 밝혔다.

방위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김관진 국방부 장관)는 24일 회의 끝에 F-15SE를 차기전투기 기종으로 선정하는 안건이 부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차기전투기 사업은 원점에서 다시 시작될 전망이다.

차기전투기 사업은 8조3000억원을 투입해 최신 전투기 60대를 구매하는 사업으로 미국 록히드마틴의 F-35A, 보잉의 F-15SE, 유럽항공방위우주산업(EADS)의 유로파이터 등 3개 기종이 경합해왔다.

이 가운데 F-35A와 유로파이터는 입찰에서 정부의 예산 범위 내 가격을 제시하지 못해 대상에서 제외됐고, F-15SE가 단독으로 상정됐다.

방추위의 이날 결정은 F-15SE 성능 논란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기종 선정 과정에서 F-15SE는 스텔스 기능이 미약하고 개발된 지 30년이 넘은 노후기종이라는 등의 지적들이 나왔다.

이한호 예비역 대장을 비롯한 역대 공군총장 15명이 지난달 박근혜 대통령, 김관진 국방부 장관, 국회 국방위원회 앞으로 스텔스 기능을 탑재한 전투기 구매를 요구하기도 했다.

반면 공군의 전력 공백에 대한 우려도 있다. 이날 차기전투기 선정이 부결되면서 2017~2021년으로 예정된 차기전투기 전력화 시기는 2년 정도 지연될 전망이다.

차기전투기 사업 재추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F-35를 사자. 예산이 모자라면 국회의원 세비 반납에 연금 반납시켜라", "F-15SE는 절대 안된다. 국가 안보 관련 (사업)은 얼마를 투자해도 아깝지 않으니 신중하게", "정말 잘됐네요. 휴, F-35 도입하길 바랍니다", "이제 F-35로 사업비 늘려서 더 삽시다" 등 의견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