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백화점 할인쿠폰, 핸드폰에 자동으로 뜬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VIEW 10,041
  • 2013.10.04 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신세계 등 백화점마다 '모바일 DM' 서비스 러시, 고객이 원하는 쇼핑정보 가득

image
롯데백화점의 모바일 DM 자료사진. /사진제공=롯데백화점
백화점 업계가 고객 핸드폰을 직접 공략한다. 고객 핸드폰으로 모바일 전용 '직접 메일(DM)'을 발송해 종이 DM 시절과는 비교할 수 없는 쇼핑 정보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DM에서 원하는 물건이 보이면 이를 모바일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는 인터넷몰 연동 시스템도 가동한다. 백화점업계의 모바일 DM은 연간 100억∼200억원에 달하는 쿠폰북 비용 절감도 기대된다.

3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서울 소공동 본점을 시작으로 종이로 만든 DM을 없애고 모바일용 DM을 제작해 내달 4일부터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롯데백화점은 실효성 분석이 끝나는대로 내년 1월부터는 전국 모든 점포에서 DM은 스마트폰용만 제작할 방침이다.

신세계백화점도 모바일 DM 제작 시스템을 구축하고 다음 달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신세계는 이달 말 발송할 종이 DM에 모바일 DM 안내 문구를 넣고, 다음 달부터 신청 고객을 대상으로 모바일 DM을 뿌릴 계획이다.

◇쉽고 편리한 '터치형 쿠폰북' 뜬다=롯데백화점 모바일 DM에는 할인권과 주차권 등 각종 쿠폰부터 상품권 정보, 매장 행사 등 종전 종이 DM에는 담지 못한 엄청난 정보들을 담는다. 홍보 동영상도 넣는 등 DM을 한층 다채롭게 구성할 계획이다.

특히 모바일 DM 속 관심 제품이 롯데백화점의 인터넷몰 '엘롯데'에 있을 경우 모바일 구매 사이트로 바로 연동돼 즉석에서 구입할 수 있다.

올 연말에는 백화점 각 층에 근거리무선통신(NFC) 시스템도 구축해 고객들이 NFC 단말기에 휴대폰을 접촉하면 쇼핑에 필요한 쿠폰들을 한 번에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고객들이 집이나 회사에 종이 쿠폰북을 놓고 와도 휴대폰만 있으면 할인, 증정, 주차정산 등 모든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며 "모바일 DM과 NFC 서비스로 온-오프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모바일 DM도 종이 DM에서는 볼 수 없는 똑똑한 정보들을 볼 수 있다. 주중에는 고객의 회사 근처 점포 소식을 집중 제공하고, 주말에는 집 근처 점포 소식을 제공하는 식이다. 현대백화점도 현재 모바일 DM 시스템을 구축중으로 빠르면 연말에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의 모바일 앱 자료사진./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의 모바일 앱 자료사진./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실시간 마케팅·빅데이터 구축 가능…비용절감 효과도=백화점 모바일 DM의 가장 큰 효과는 고객들에게 실시간으로 마케팅을 벌일 수 있다는 것이다. 종이 DM은 보통 1개월 주기로 발송하는데 시간과 지면에 제약이 많았다. 하지만 모바일 DM은 갑자기 열리는 게릴라 판매행사부터 규모가 작은 기획전까지 실시간으로 중계할 수 있다.

고객들의 쇼핑 정보를 즉각 데이터로 만들 수 있는 것도 모바일 DM의 장점이다. 고객별로 관심 제품군이나 브랜드를 알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또다른 마케팅을 펼 수 있다.

비용 절감도 모바일 DM의 장점이다. 롯데백화점은 종이 DM을 인쇄하고 발송하는데 월평균 22억원을 쓴다. 신세계도 월 평균 15억∼16억원을 종이 DM 제작에 할애한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종이 DM은 많은 비용을 들여 만들지만 고객에게 전달이 안되거나 휴지통으로 직행하는 경우도 많다"며 "하지만 모바일 DM은 정보의 한계가 없고 고객에게 직접 보여지는데다 제작 비용도 낮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