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크라운-해태 국제BMX대회, 11개국 60여명 선수각축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13 14: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크라운-해태 국제BMX대회, 11개국 60여명 선수각축
크라운-해태제과가 주최하고 대한사이클연맹, 한국 BMX연맹이 공동 주관하는 '2013 크라운-해태 국제 BMX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12일 인천 강화아시아드 BMX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BMX 강국으로 꼽히는 미국과 독일·네덜란드·호주를 비롯해 대한민국·일본·프랑스 등 총 11개국 6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남자부 경기에서는 딘 엔쏘니(호주)가 34.637초의 기록으로 우승하며 상금 7000달러를 받았고, 여자부 경기에서는 림사이트 빌마(리투아니아)가 38.697초의 기록으로 2011년 대회에 이어 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국가대표 장재윤은 준결승에 진출하는 기대이상의 활약을 펼치는 등 불모지였던 국내 BMX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성과를 냈다.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국내에도 BMX 스포츠가 활성화돼 올림픽에서도 메달을 따는 등 좋은 성과를 얻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BMX 활성화와 선수 양성을 위한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크라운-해태제과는 BMX의 대중 스포츠 저변을 넓히고 우수선수를 적극 발굴 육성키 위해 2010년부터 국제BMX대회를 열어오고 있다. 최근에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금메달 획득을 목표로 BMX 유소년팀인 영바이커(Young Biker)를 창단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