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B정부 비밀문서 무더기 파기 의혹, 무슨 내용?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시내 기자
  • VIEW 67,862
  • 2013.10.14 09: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명박 정부 당시 주요 비밀 외교 문서가 무더기로 파기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 대해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14일 외교부의 '보안문서 현황'을 분석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외교부는 지난해 8월 비밀문서 1만3202건을 파기했다.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을 비밀리에 추진한 것으로 밝혀져 뭇매를 맞았던 시기다.

외교부는 또 이명박 정권 말기인 지난해 12월에는 비밀문서 1만1822건을, 올해 1월에는 2만4942건을 파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폐기 문건은) 모두 사본이며 원본은 규정에 따라 보존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8월 비밀문서 파기에 대해 "단순한 시스템상의 오류"라며 "매년 6월과 12월 말일을 기준으로 본부 및 재외공관의 비밀소유 현황을 조사한다. 그 과정에서 실제 업무처리를 8월에 하게 되면 기준일자가 6월 말로 지정됐다고 하더라도 동 비밀건수는 실제 업무를 처리한 8월에 파기한 것으로 나타나는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외교부는 또 올해 1월 2만2942건의 비밀 문건이 파기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오류"라고 했다. 외교부는 "모 대사관이 지난해 12월까지 파기한 문서의 누적건수"라며 "해당 대사관이 이를 모두 올해 1월에 파기한 것으로 잘못 표기한 데서 기인한 오류"라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누구 말마따나 연산군도 파기하지 않았다는 사초를 한 두 개도 아니고 몇 만 건을 파기하나? 당장 조사해야 한다", "다 오류라고 해명하네. 행정이 장난도 아니고 무슨 오류가 그렇게 많나?",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고 하더니. 이런 데도 노무현 전 대통령만 나무란 건가?","한일군사사정보 보호협정 밀실 추진 직후 1만건 폐기. 냄새가 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