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엔화, 中 긴축우려에 강세..달러 보합

머니투데이
  • 뉴욕=채원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4 05: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엔화가 23일(현지시간) 중국 통화당국의 긴축 정책 소식에 강세를 보인 반면 달러화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이날 97.31엔에 거래돼 전 거래일의 98.11엔보다 하락(엔화가치 상승)했다.

엔화는 유로화에 대해서도 강세를 나타냈다. 엔/유로 환율은 전날보다 0.8% 하락한(엔화가치 상승) 134.09엔을 나타냈다.

유로화는 이날 1.3782달러에 거래돼 전날 1.3784달러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유로화는 전날 2011년 11월4일 이후 약 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달러 인덱스는 이날 79.242로 전날 79.233보다 상승했다.

영국 파운드화는 이날 1.6173달러에 거래돼 전 거래일의 1.6237달러보다 하락했다.

중국의 단기 금리가 급등하면서 안전자산 매수 심리가 살아나면서 엔화 강세를 이끌었다.

중국 인민은행의 유동성 공급 정책이 중단되면서 중국의 단기자금 금리는 급등했다.

또 중국 공상은행과 건설은행 등 대형 은행들은 상반기에 회수되지 않는 부실대출을 221억위안 상각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3배 급증한 것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연방준비제도의 양적완화 지속 전망과 중국의 긴축 우려 등으로 인해 엔화가 상대적으로 강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