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성경 "前 남편, 바람폈지만…인간적인 사람"

머니투데이
  • 이슈팀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4 09: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성경이 10월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했다./사진= TV조선 '강적들' 캡처
김성경이 10월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했다./사진= TV조선 '강적들' 캡처
방송인 김성경이 이혼할 당시 상황에 대해 털어놨다.

김성경은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해 "남편이나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면 어떻게 할거냐"는 질문을 받자 "저는 이혼을 했다. 목소리 떨리는 것 봐. 어떻게 하냐"며 당황했다.

강용석은 김성경에 "바람만 폈지 혼외자가 있었던 건 아니지 않냐"고 하자 김성경은 갑자기 눈물을 글썽이면서 "10여년이 지난 일이다. 먹고 살려면 이 얘기까지 해야되나 싶다"며 말을 이었다.

김성경은 "처음에 이혼 얘기가 나온 건 성격 차이 때문이었다. 이혼 얘기가 오고가던 중 주변에서 (전 남편에게) 누군가 있을 거라고 하더라"며 "그렇게 전 남편의 바람을 알게 됐지만 나중이 되니 밉지 않았다. 인간적인 사람이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성경은 이어 "30대 때 겪었으면 넘겼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며 "하지만 20대 때여서 자존심이 하늘을 찔렀다. 어렸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20대에 바람피면 헤어지는게 정상", "솔직하고 용감한 고백이다. 짠하다", "성품을 조금만 더 죽이지", "서로 조금만 더 양보하고 배려하지" 등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