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OIL 3Q 영업익 74%↓…정제마진감소·환율하락 직격탄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4 10: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분기대비 매출액 16.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74.8% 감소

정유사들의 실적이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 글로벌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서 원유 정제마진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모습이다. 여기에 원/달러 환율 하락으로 수출에 경고등이 켜졌다.

S-OIL은 24일 중요 정유사 가운데 처음으로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 8조1258억원에 영업이익은 252억원이었다. 매출액은 대규모 정기보수 이후 생산량을 늘림에 따라 전분기 대비 16.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정제마진이 줄고 원화 가치가 상승해 74.8% 줄었다.

전년 동기대비로는 매출액은 4.4%, 영업이익은 95.1% 각각 감소했다. 순이익은 원유 수입분 지불 대금에 대한 환차익 등으로 지난 2분기 224억원 적자에서 3분기 2031억원 흑자로 전환했다. 다만 전년 대비로는 55.5% 감소한 금액이다.

S-OIL은 3분기 정유 부문에서 마이너스 영업이익률을 보였다. 6조6933억원 매출에 영업이익은 1686억원 적자로 영업이익률이 -2.5%였다. 정유 부문은 이 회사 매출의 82.4%로 대다수를 차지하는데, 정유사들의 정제마진을 가늠할 수 있는 싱가포르 복합정제마진은 지난 2분기 배럴당 2.3달러에서 3분기 1.6달러로 30.4% 낮아졌다.

석유화학 부문은 9858억원 매출에 1536억원 영업이익을, 윤활기유는 4467억원 매출에 252억원 영업이익을 올렸다. 영업이익률은 각각 9.0%, 0.3%다.

회사 측은 "석유화학은 파라자일렌(PX)을 수출이 증가했고, 윤활기유는 정기유지보수 후 판매량을 극대화해 좋은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S-OIL은 생산 제품의 60% 정도를 수출하고 있어 원화 가치가 높아지면 수출경쟁력이 악화돼 실적이 직접 영향을 받는 구조다. 원/달러 환율은 2분기 평균 1121.9원에서 3분기 1110.6원으로 1.0% 내렸다.

최근의 환율 추이가 S-OIL의 순이익에는 다소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은 원유를 도입하고 대금을 지급한 사이에 환율이 하락해 원화로 환산한 지출액이 줄었기 때문이다.

S-OIL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은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2.3% 감소한 23조1141억원, 영업이익은 39.7% 감소한 4519억원, 순이익은 46.0% 감소한 3281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S-OIL은 향후 실적에 대해 "정유부문은 중국의 정유제품 생산설비가 늘고 가동률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4분기 중 계절적인 요인으로 아시아 역내 등유와 경유 수요가 증가해 시황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석유화학부문은 견고한 수준의 마진이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윤활기유부문은 수요 증가가 예상되지만 4분기에 집중된 외국 신규생산설비 가동으로 공급량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S-OIL을 시작으로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도 조만간 실적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들 업체 역시 정제마진 감소와 환율 하락 등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내다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