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한길 "댓글·트위터 여론조작, 우물에 독극물 풀어놓은 것"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4 1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선불복 얘기하는 세력은 헌법 불복세력"

(화성=뉴스1) 박정양 기자 =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23일 10.30포항남ㆍ울릉재선거에 출마한 허대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3.10.23/뉴스1   News1   최창호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23일 10.30포항남ㆍ울릉재선거에 출마한 허대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3.10.23/뉴스1 News1 최창호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24일 국가정보원과 군 사이버사령부 등 국가기관의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 "댓글과 트위터에 의한 여론조작은 국민들이 마시는 우물에 독극물을 풀어 놓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10·30 재보궐선거 경기 화성갑 보궐선거에 출마한 오일용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고위정책회의를 갖고, "어제 여권에선 국가기관의 댓글과 트위터에 의한 대선개입에 대해 '한강물에 물 한 바가지 부은 격'이라고 상황을 축소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한 바가지를 부었느냐 백바가지를 부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국민들이 마시는 우물에 독극물을 쏟아부었다는 게 중요한 일"이라며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권 일각의 대선불복 주장에 대해 "국가기관의 불법 대선 개입이 잘못됐다고 지적하는 것을 대선불복이라고 얘기하는 사람과 정당은 국가기관의 정치관여를 금지한 헌법을 무시하는 헌법 불복세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부정선거를 부정선거라고 말하지 말라는 것은 과거 긴급조치를 비판하면 무조건 감옥에 처넣었던 유신시대의 논리"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지난 대선과 관련한 전 정권과 현 정권의 국기문란 사건을 하루 빨리 매듭지어야 한다"며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고 빨리 민생에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