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 미래유산 '아파트'는 어디?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2013.10.26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0년주택을 찾아서]<4-3>충정·동대문아파트 등 10곳

[편집자주] 국토교통부가 2015년부터 100년 주택인 '장수명 아파트' 인증제 도입에 나선다. 유럽에선 100년 주택 찾기가 어렵지 않지만 고속성장을 하며 재개발·재건축을 해온 국내에서는 100년 넘은 집을 찾기가 쉽지 않다. 주택이 100년 이상을 버텨내려면 유지·관리비도 만만치 않다. 100년을 버텨온 주택을 찾아 역사와 유지·관리 노하우, 어려움 등을 알아본다.
image
여의도 시범아파트 / 사진=홍봉진기자
 서울시가 근현대 문물을 보전하기 위해 선정하는 미래유산에 아파트 10곳이 후보에 올라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오래된 충정아파트와 동대문아파트를 비롯해 △힐탑아파트(용산구 한남동 1-44) △성요셉아파트(중구 중림동 149) △서소문아파트(서대문구 미근동 215) △회현 제2시민아파트(중구 회현동1가 147-23) △여의도시범아파트(영등포구 여의도동 50) △개포주공아파트(강남구 개포동 660-1) △반포본동아파트(서초구 반포본동 812) △정동아파트(중구 정동 18-1)가 미래유산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재정 여건상 시가 아파트를 매입해 문화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위 열거된 아파트들은 대부분 입지가 좋아 매매가격도 비싼 편이다. 이를테면 131가구의 면적이 동일한 동대문아파트의 경우 한채당 2억원으로 계산해도 262억원의 매입비용이 필요하다.

 시 관계자는 "상징적인 의미에서 보존가치가 높은 서울시내 근현대 문화유산을 선정하고 있지만 자발적으로 보존하는 방안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미래유산에 선정된다고 해도 선정된 아파트 주민들에게 법적인 의무는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 서울 미래유산 1000에 선정될 후보는 368곳이 올라와 있으며, 시는 소유자의 동의를 받아 선정할 예정이다.

 한편 건설사 관계자는 "78~80년대 지어진 아파트들은 바다모래를 쓰고 자재도 좋지않은데다 내진도 약하고 기술도 떨어져 붕괴위험이 높다"면서 "특히 벽식구조는 좀더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충정아파트 / 사진=김유경기자
충정아파트 / 사진=김유경기자
동대문아파트 / 사진=김유경기자
동대문아파트 / 사진=김유경기자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