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대 직원 중 절반이 비정규직"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0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감]신학용 교문위원장 "서울대, 사회적 책무 이행해야"

서울대학교 직원 가운데 절반 가량이 비정규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신학용 위원장(민주당)에 따르면 현재 서울대 직원 2052명 중 비정규직은 47.8%인 980명으로 집계됐다.

비정규직 비율은 2009년 59.1%, 2010년 50.2%, 2011년 54.9%, 2012년 44.1% 등으로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이에 대해 신 위원장은 "2012년부터 별도 법인으로 출범한 산학협력단, 발전기금, 출판문화원, 포스코스포츠센터 등 인원이 제외됐기 때문에 사실상 비정규직이 늘어나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대는 정규직 채용을 원칙으로 삼고 있으나 업무 증가에 따른 정원수 제약 등으로 비정규직을 채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신 위원장은 "서울대는 국내 국립대의 상징으로서 사회적 책무에 엄중한 태도가 가질 필요가 있다"며 "업무 증가에 따른 인력 보강을 손쉽게 비정규직으로 충원하려는 방법은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