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태지역 문화예술교육 심포지엄’ 개최

머니투데이
  • 박창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09: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오는 30일 오후 2시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3층 페럼홀)에서 ‘아태지역 문화예술교육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문화예술교육 국제 네트워크인 ‘유네스코 옵저버토리’ 회원국들이 한자리에 모여 문화예술교육 국가별 정책 비교 연구 등을 통해 그간의 교류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다. 문화예술교육진흥원을 비롯해 유네스코 아태지역 사무소, 호주 아츠플레이(ArtsPlay), 홍콩교육원, 싱가포르 난양대학교 예술교육센터가 참석한다.

심포지엄 1, 2부에서는 한국, 홍콩, 싱가포르, 카자흐스탄, 호주, 뉴질랜드의 국가별 예술교육·문화정책을 비교 분석한 내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이는 한국 측에서 지원한 유네스코 신탁기금을 바탕으로 일궈낸 성과이며, 특히 2011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서울 어젠다 : 문화예술교육 발전목표’를 효과적으로 이행하고자 하는 국제적 의지가 담긴 것이기도 하다.

3부에서는 아태지역 국가별 우수사례를 발표한다. 호주의 ‘멜번시-예술교육 공간 활용 사례’, 홍콩의 청소년 대상 연극교육 ‘Sm-Art Youth’ 프로젝트, 싱가포르의 ‘학교 내 우수 예술교육’ 사례 등 학교와 지역사회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다양한 국가별 문화예술교육 사례들을 만날 수 있다. 특히 30일 심포지엄을 마친 후 31일에는 실무회의를 통해 앞으로의 아태지역 국가 간 예술교육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옵저버토리’ 네트워크는 2005년 유네스코 아태지역 사무소가 아태지역 내 문화예술교육 기관들 간의 정보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설립한 협의체다. 현재 홍콩교육원(홍콩), 난양대 예술교육센터(싱가포르), 알마티 카스테예프 미술디자인학교(카자흐스탄), 멜번대(호주), 아츠온라인(뉴질랜드), 그리고 문화예술교육진흥원(한국)이 회원기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 2011년 유네스코 아태지역 사무소와의 업무협약(MOU) 체결 이후 아태지역 정보 공유 사이트(//apah.info)를 구축하는 등 적극적인 리더십을 발휘해 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