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강남역·광화문 침수 없앤다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건강한 물순환도시 조성 종합계획 중 빗물 유출 현황. /자료제공 = 서울시
서울시 건강한 물순환도시 조성 종합계획 중 빗물 유출 현황. /자료제공 = 서울시
 강남역과 광화문 등 도심 침수를 막기 위해 빗물이 잘 빠지는 서울을 위한 도시계획이 수립된다.

 서울시는 급격한 도시화로 악화된 물 순환 구조 회복을 위해 옥상정원과 저류·침투시설 설치 등 '건강한 물 순환도시 조성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최근 기후변화 추세를 반영해 2050년까지 연 평균 강우량(1550㎜, 8억8000만톤)의 40%인 620mm(3억5300만톤)의 빗물을 처리할 수 있도록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 올해까지는 연간 5.6mm(300만톤)를 기준으로 관리됐다.

 도시화 이전인 1962년 7.8%에 불과하던 불투수율(흡수되지 못하는 빗물의 양)은 2010년 47.7%로 늘었다. 도로 등 기반시설이 증가하고 건물 등이 빽빽하게 들어선 탓이다. 빗물이 땅으로 흡수되지 못하면서 표면유출이 같은 기간동안 10.6%에서 51.9%로 급증해 도심 침수도 급증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번 계획의 핵심은 △공공에서 물 순환 회복 선도 △개발사업(재개발·재건축 등)에 적용 △민간보급 확대를 위한 재원방안 마련 △연구개발·제도정비로 정책초석 마련 △시민과 함께 물 순환도시 조성 등이다.

 시는 먼저 공공주도로 물 순환 시설의 도입을 확대해 콘크리트 위주로 만들어진 회색 기반시설을 녹색인프라로 개선할 방침이다. 기존 공공청사의 보도블럭·주차장을 빗물침투가 가능하도록 개선하고, 신규 사업에는 최초 설계부터 물 순환 구조가 적용된다.

 우선 노후된 보도블럭을 빗물이 잘 통하는 제품으로 교체한다. 2015년부터는 보도블럭의 빗물 투수능력에 대한 기준도 시 조례로 제정할 계획이다. 새로 지어지는 공공건물의 경우 최초 설계부터 빗물 흡수력 감소 등에 따른 빗물 분담량 등이 고려된다는 것. 청사 물청소 등에는 버려지는 빗물을 사용한다.

 서울의 도시계획도 달라진다. 개발 사업에 따른 물 순환 구조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저영향개발(LID, Low Impact Development)이 유도된다.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있어서도 인·허가권자는 물 순환 주관부서와 반드시 사전협의를 거쳐야 한다.

 시는 이와 관련해 은평뉴타운 내 3-13BL을 물 순환 시범지구로 조성할 예정이다. 시는 내년까지 도심 내 물 순환 통합관리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마을만들기 사업과 연계된 '빗물마을'도 조성된다. 170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도봉구 도봉동 280번지 일대 4만㎡가 투수보도블록, 빗물화단, 빗물이용시설 등 물 순환 시설을 포함해 기반시설이 정비된다.

 빗물과 관련된 연구개발·제도정비도 확대한다. 시는 서울형 물순환 모델을 발굴하고 종합적 물순환 기술을 적용한 건축물과 물순환 시범지구도 조성할 계획이다. 시민 참여 확대를 위한 물 순환 시민위원회도 구성된다. 이밖에 시민들의 빗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전문가 컨설팅도 진행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