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동양그룹 세무조사 자료 확보…수사 본격화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1: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09~10년 주식이동 조사자료 확보

사기성 CP(기업어음) 발행 의혹 등 동양그룹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동양그룹의 세무조사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여환섭)는 지난 25일 서울지방국세청에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2009~2010년 진행한 동양그룹과 계열사들에 대한 세무조사 자료를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지방국세청은 2009~2010년 동양그룹 계열사에 대한 주식이동 실태 등을 포함한 세무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검찰은 이들 자료를 토대로 계열사들에 대한 과거 재무상황과 지원 실태 등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이달 초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동양증권 노동조합 등의 고발을 받아 동양그룹 사태에 대한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동양그룹은 기업회생절차(옛 법정관리) 신청 직전 ABCP(자산담보부기업어음)와 회사채 등 1조5000억원대 채권을 발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동양증권 등을 통해 개인투자자에게 팔린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아울러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과 경영진 등은 호재성 정보를 시장에 퍼트려 주가를 올린 의혹과 오너 일가가 기업회생절차 신청 직전 주식을 매각하는 등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의혹에도 연루돼 있다.

검찰은 사건을 배당한 지 1주일여 만에 현재현 회장과 임직원들의 자택, 동양그룹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고 지난 23일에는 그룹의 '사금고'로 지목된 동양파이낸셜대부의 전·현직 대표를 소환해 조사한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