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동양그룹 수사 확대…국세청 조사자료 확보(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1: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식이동 조사내역 넘겨받아 분석 중…비자금 등 수사 확대

(서울=뉴스1) 진동영 기자,오경묵 기자 =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News1 허경 기자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News1 허경 기자



동양그룹의 '사기성 기업어음'(CP) 발행 의혹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이 비자금 조성·탈세 등 그룹 전반에 걸친 비리 혐의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여환섭)는 25일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2009~2010년 실시된 동양그룹 주식이동 조사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 중에 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급받아 집행하는 방식으로 세무조사 자료의 일종인 주식이동 조사 자료를 제출받았다.

검찰은 국세청의 세무조사 자료를 분석해 내부거래 등을 통한 계열사·경영진의 비자금 조성 및 탈세 혐의가 있는지 파악할 방침이다. 검찰은 그룹 회계담당 직원 등 임직원들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다만 검찰은 "세무조사 자료를 일단 분석을 해봐야 할 것 같다"며 "고소·고발된 부분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다른 의혹과 관련된 부분은 단서없이 수사할 수 없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검찰은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등 경영진에 대한 소환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현 회장 일가는 차명계좌를 이용한 내부거래 등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정·관계에 로비를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앞서 검찰은 지난 23일 동양파이낸셜대부 전 대표 김모씨(52, 현 동양자산운용 대표)와 현 대표 김모씨(49)를 불러 그룹 내 '사금고' 역할을 해 온 이 회사의 편법 대출 여부 등을 조사했다.

동양파이낸셜대부는 ㈜동양과 동양네트웍스 지분을 보유해 사실상 지주회사 역할을 해왔다. 때문에 검찰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 회사가 그룹 의사결정 과정에서 주요한 역할을 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사실상 지주회사 역할을 하고 있는 동양파이낸셜대부로 수사를 확대하면서 그룹 전반에 걸친 자금흐름과 경영권 행사과정의 위법 여부를 파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실련과 동양증권 노조는 각각 7일과 8일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정진석 동양증권 사장 등 경영진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와 업무상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또 투기자본감시센터는 동양그룹 CP 사기발행 사태와 관련해 피해자 1000명과 함께 현재현 회장, 정진석 사장 등 임직원들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금감원도 동양그룹 사태와 관련한 '수사 참고사항'을 검찰에 전달한 상태다.

검찰은 15일 ㈜동양, 동양증권, 동양파이낸셜대부 등과 현 회장, 정 사장 등 주거지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그룹 임직원 수십여명을 출국금지했다.

<저작권자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