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새누리, "민주당, 국정원만 보이고 국민은 안보이나"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1: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홍지만 원내대변인, "민주당 철없는 주장 어리석다"

새누리당이 민주당 초선의원들의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에 대한 전면적 특검과 내각 총사퇴 요구에 대해 '철없는 주장', '어리석다' 등의 원색적 비난으로 반박했다.

홍지만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8일 "특검은 검찰수사 완료되고 그 수사가 미진하다고 판단될 때결정하는 것인데도 현재 검찰수사가 철저히 진행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 특검을 요구하는 것은 검찰을 허수아비로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마다 인질부리듯 특검을 부르짖는 민주당이 어리석다는 느낌이 든다"고 비난했다.

또한 국정원 개혁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의결권도 없는 특위를 통해 정쟁의 장을 만들어 언론플레이하겠다는 저의"라며 "국정원의 업무와 성격에 대해 제대로 알지못하는 국회의원들이 특위 만든다고 얼마나 혁신적인 개혁안 만들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철없는 주장을 보니 민주당이 길을 잃은게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내각 총사퇴와 청와대 비서실 전면개편 요구에 대해서도 발끈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새정부 출범 후 정부조직 개편에도 52일이 걸렸고 계속 민주당이 발목을 잡았는데 또다시 장관을 다 자르라고 하는 것은 해도해도 너무 심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당 눈앞에는 국정원 밖에 안보이고 국민은 안보이는가"라며 "민주당이 봐야할 것이 매우 많다는 걸 유념해라"고 경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