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日 국민 과반 "아베 야스쿠니 참배 안 한 것, 잘했다"

머니투데이
  • 이슈팀 황재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5: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TV아사히 뉴스 네트워크(ANN)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TV아사히 뉴스 네트워크(ANN) 캡처
일본 국민 대다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의 가을 예대제(제사)에 참배하지 않은 것을 잘한 일이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의 제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이 합사된 곳이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총리가 주변국과의 관계 등을 고려, 지난 17~20일 열렸던 야스쿠니 신사의 가을 예대제에 참배하지 않은 데 대해 53%는 "잘했다", 30%는 "잘한 일이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아베 총리가 평화헌법 개정, 야스쿠니 신사 참배 등의 문제에서 보수 정책을 추진하는 이른바 '아베 색깔'을 신중하게 드러내고 있는 데 대해서는 "의미있게 평가한다" 54%, "'아베 색깔'을 더 드러내야 한다" 28%로 나타났다.

자민당 지지층은 54%가 "의미있게 평가한다", 36%가 "'아베 색깔'을 더 드러내야 한다"고 응답한 반면 연립 여당인 공명당 지지층은 70%가 "의미있게 평가한다", 10%가 "'아베 색깔'을 더 드러내야 한다"고 응답해 자민당 소속인 아베 총리가 공명당으로부터 더 높은 공감을 얻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아베 내각이 최근 국회에 제출한 특정비밀보호법안에 대해서는 반대 43%, 찬성 35%로 나타났다.

해당 법안은 국가 안보에 지장을 줄 수 있는 방위, 외교, 첩보, 테러 관련 정보를 '특정비밀'로 지정, 이를 유출한 공무원을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법안이 통과될 경우 현행 국가공무원법상 기밀유지 의무를 위반할 경우 최대 1년형, 자위대법상 군사기밀을 누설할 경우 최대 5년형에 처하는 것과 비교해 처벌 수위가 대폭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비밀 유출을 부추긴 사람도 최대 5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어 사실상 언론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