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아시아·아프리카 국가에 '새마을 운동' 본격 전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1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유정복 안전행정부장관(왼쪽)과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지구촌 새마을운동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현황 발표를 듣고 있다. 2013.10.28/뉴스1  News1 이광호 기자
유정복 안전행정부장관(왼쪽)과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지구촌 새마을운동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현황 발표를 듣고 있다. 2013.10.28/뉴스1 News1 이광호 기자



정부가 아시아 및 아프리카의 농업국가를 대상으로 '새마을 운동'의 전파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외교부와 안전행정부는 2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지구촌 새마을 운동 전략보고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내년부터 '개발도상국 맞춤형 농촌지역개발 사업전략'을 추진해 개도국에 대해 체계적인 새마을 운동을 전파하는 한편 내년 4월 '세계 새마을 지도자 대회'도 열어 한국의 발전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정부는 개도국의 수요와 우리의 전략을 고려해 '통합사업모델'과 '개별사업모델'로 이원화 된 새마을 운동을 추진하게 된다.

통합사업모델은 '국가 지도자의 의지가 강하고 농업을 주요 발전 전략으로 택하고 있는 국가'를 시범국가로 선정해 초청연수, 시범사업 및 프로젝트 사업 등을 통합해 패키지 형식으로 새마을 운동을 전개하게 된다.

시범국가는 연말 국제개발협력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선정될 예정이며 아시아에선 미얀마·라오스·네팔·베트남·캄보디아가, 아프리카에선 르완다·우간다·모잠비크·에티오피아 등 총 9개국이 선정될 전망이다.

개별사업 모델은 개도국의 요청, 우리나라의 예산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컨설팅, 전문가 파견 등 개별적 단위 사업별로 개도국 수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개별사업모델의 경우에도 추진성과에 대한 평가를 거쳐 통합사업 모델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앞서 경상북도는 2005년부터, 안전행정부는 2009년부터 새마을운동이라는 이름을 걸고 국외사업을 벌여오는 등 정부는 이미 새마을 운동의 전파에 나사고 있다.

특히 미얀마의 경우 이미 내년부터 6년간 244억원을 지원키로 하는 새마을 협력 업무협약(MOU)을 지난 8월 체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기관 매수세에 3200선 회복…코스닥도 1000선 눈앞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