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1일 정무위 쟁점] 보훈처 대선개입 의혹 다시 논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31 0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3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가보훈처, 국무총리비서실,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국가보훈처의 대선개입 의혹이 여전히 주요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8일 열린 정무위에서는 보훈처가 안보교육 DVD 협찬사에 대한 자료제출을 거부, 파행을 거듭하다 오후 늦게서야 국감을 재개한 바 있다.

당시 야당 의원들은 보훈처의 DVD 제작에 국정원 예산이 지원됐다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하며 협찬 주체가 누구인지 자료제출을 요구했다.

그러나 박승춘 보훈처장은 "협찬자가 밝히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공개힐 수 없다"며 끝내 자료제출을 거부했다.

이에 대해 야당 의원들은 이날 국감에서도 안보교육 DVD 제작에 국정원이 참여하고 보훈처가 대선에 개입한 의혹을 적극 추궁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문제를 두고는 야당 의원들이 쉽게 물러서지 않을 전망이라 이날 국감도 종전처럼 파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국무총리비서실 및 국무조정실에 대한 국감에서는 최근 정홍원 국무총리의 담화를 둘러싸고 여야간 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며 밀양송전탑 건설 논란을 방치한 정부의 갈등조정 능력 부재, 박근혜 정부 공약 후퇴, 공공기관장 인사 난맥상 문제 등도 집중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정위 국감에서는 김동수 전 공정위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하는 만큼 4대강 사업 입찰담합 전반을 축소·은폐했다는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날 정무위 국감에는 조준호 LG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 기업집단 허위신고와 관련해 의원들의 집중 추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