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경환 "재보선 與압승, '대선불복' 野 심판"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31 08: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감사원장 인사청문회 특위위원장에 서병수 의원 추천"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31일 전날 10·30 재보선 선거 결과와 관련, "대선불복의 유혹에 빠져 민생을 내버려둔채 정쟁이 몰두한 야당에 대한 심판"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감사원장 인사청문회특위 위원장에 서병수 의원을 추천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청원 의원님, 박명재 의원님 두분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 드린다""며 "국민들께서 지역을 발전시키고 반드시 박근혜정부를 성공시키라는 여망을 담아 분명한 선택을 한 결과"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겸허한 마음으로 국민의 뜻을 되새길 것"이라며 "두 의원님과 함께 경제 튼튼 민생 탄탄 대한민국을 만들어 국민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인사청문회와 관련, "어제(30일) 오후 정부에서 세 분의 인사청문 요청서가 접수됐다"며 "청문회는 법적으로 국회 요청서가 접수된 후 15일 이내 완료돼야 하기 때문에 늦어도 11월 13일 까지는 마쳐야 한다. 국정 공백이 없도록 청문회 일정을 속히 확정해 임명에 차질 없도록 하겠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이번 재보선에서 확인된 바와 같이 민심은 역시 민생이었다"며 "정쟁에 골몰하는 정치세력은 싸늘한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번 청문회도 정쟁 인신공격이 아닌 도덕성 자격 검증자리가 돼야할 것"이라며 감사원장 특위위원장에 서병수 의원을 추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