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청래 "국정원·사이버, 대선 전부터 심리전 공조체제"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31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남재준 지시로 직원 월급 '갹출'…이종명에 전달"

국회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31일 "대선을 앞두고 심리전에 대한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협조 및 공조 체제가 이뤄진데 대한 강력한 의혹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정 간사는 이날 오전 열린 24시 비상국회 운영본부 회의에서 "사이버사령부와 국정원은 각종 회의에서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했을 뿐만 아니라 20여건의 공문을 수발하면서 적극 연대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간사는 "지난 대선때 벌어진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이 일제치하 독립운동과 같이 의롭고 명분있는 일은 아닐 것"이라며 "그럼에도 남재준 국정원장 지시로 (직원들의) 5월 월급명세서 원천징수를 통해 6000만원을 강제로 갹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자금을 지금 재판받고 있는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에게 전달했다"면서 "(직원들의) 자발적인 모금 운동이 아니라 남 원장의 강력한 지시로 했다. 국정원 인식의 일편을 보여주는 매우 씁쓸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정 간사는 "이 전 차장은 1985년 장세동 전 안기부장의 비서로 일한 바 있다"면서 "사이버사의 기획 책임자인 1처장과 심리전단 단장이 군 합참 민군심리전부(민심부)에 근무했던 당시, 부서 소장을 이 전 3차장이 맡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활동 경력이 국정원 3차장으로 발탁되는 하나의 계기가 됐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이는 이미 국정원과 사이버사령부가 지난 대선에서 합동으로 연대해 협조공조체제를 이루는 결과로 나타났다. 다음달 4일 국감을 통해 철저히 따져묻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