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법, 이철규 前경기경찰청장 무죄 확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31 1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이철규 전 경기지방경찰청장. /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이철규 전 경기지방경찰청장. /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유동천 제일저축은행 회장 등으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철규 전 경기지방경찰청장(56)에 대해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신영철 대법관)는 31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청장에 대해 원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이 전 청장은 2008~2011년 고향 선배인 유 회장으로부터 "제일저축은행과 관련해 민원사건을 잘 처리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는 취지의 청탁을 받고 총 5차례 걸쳐 33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기소됐다.

유 회장 측 브로커 박모씨로부터 태백시장 수사 무마 명목으로 1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받았다.

1,2심 재판부는 "유 회장 등 증인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