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갤S3로 본 세상]괜찮아, 바람 싸늘해도 사람 따스하니

머니투데이
  • 홍찬선 편집국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33
  • 2013.11.03 07:4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순간(瞬間), 눈 깜짝할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살다보면 아주 인상적인 순간을 만난다. 눈으로는 향유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내 잊혀지며 아스라한 추억으로만 남는다. 스마트폰은 이런 순간을 영원한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시간과 계절의 흐름을 한 순간으로 고정시켜 나 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함께 향유할 수 있게 한다. 갤럭시3로 본 세상은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한다.
2013년 가을 출근길, 서울 시청도서관 앞.
2013년 가을 출근길, 서울 시청도서관 앞.
오는 7일은 입동(立冬)이다. 겨울이 시작된다. 귓가를 스치는 바람이 나날이 차가워진다. 발걸음은 종종걸음으로 바뀌고, 외투 깃을 올린 채 잔뜩 웅크린다. 그만큼 우리의 마음도 좁아진다. 하지만… 괜찮다. 바람이 싸늘해져도 사람이 따스하니까. 날이 추워질수록 우리의 따듯한 마음을 나누자. 세상은 한층 따뜻해질 것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