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플, TV시장 또 미뤄질 듯…웨어러블 집중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1.12 1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폴 가뇽 디스플레이서치 애널리스트 “TV 교체주기 너무 길어”

애플 TV. /시진=애플TV
애플 TV. /시진=애플TV
삼성전자 차트
애플이 내년 UHD(초고화질) TV시장에 진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업계 전반에 확산된 가운데 본격적인 제품 출시가 당초 예상보다 연기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애플이 교체시기가 상대적으로 길고 콘텐츠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TV보다 스마트시계 등 웨어러블(Wearable, 착용가능한) 기기 개발에 더 집중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11일 폴 가뇽 NPD 디스플레이서치 북미 애널리스트는 “TV공급 업체 소식통과 금융, 업계관계자들은 애플이 내년 2분기 이후 대형화면의 4K 해상도 UHD TV를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었다고 예상했지만 이는 다시 보류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애플이 TV시장 진출을 미루는 이유와 관련해 우선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장치 평균 교체주기가 2~3년인데 TV의 평균 교체주기는 7~8년으로 훨씬 길다는 측면을 강조했다.

또 이미 상당히 팔린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매우 높은 마진을 제공하고 있고, 애플이 제공하는 콘텐츠와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구동할 수 있다는 점, 상대적으로 자주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는 점도 애플의 TV시장 진출 어려움의 원인으로 손꼽았다.

그는 애플이 향후 TV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선 삼성전자 (80,100원 상승1600 2.0%)와 비지오(Vizio) 등 기존 TV 사업자들과 차별화된 제품, 높은 마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유지 등 3가지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폴 가뇽은 “콘텐츠 공급 계약이 쉽지 않아 애플의 TV 프로젝트가 미뤄져 왔던 것"이라며 "이에 따라 잠재적 경쟁업체들이 다소 안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애플이 TV시장에 진출하더라도 기존 스마트TV 판매업체들과 전면 경쟁하기보다는 일부 상위 제품을 판매하는 브랜드들과 제한적인 경쟁을 하게 될 것으로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