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펀드포커스]알아서 적립식 투자 해주는 똑똑한 펀드

머니투데이
  • 한은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2.02 0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Smart Investor분할매수 펀드' 김기현 상무·이강희 팀장

"많은 투자자들이 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갖고 있지만 매수시점을 잡기 어려워 합니다. 이런 이유로 투자시점의 고민을 덜어 줄 수 있는 분할매수 펀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난해 4월9일 출시된 우리자산운용의 Smart Investor분할매수 펀드가 탄생하게 된 배경이다. 이 펀드는 상장지수펀드(ETF)에 주로 투자하며 주식시장의 움직임에 따라 분할매수와 이익실현을 반복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우리 Smart Investor분할매수 펀드의 설정 이후 수익률은 11.60%(28일 기준)로 같은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 2.43%를 크게 웃돈다.


[펀드포커스]알아서 적립식 투자 해주는 똑똑한 펀드


김기현 퀀트운용본부 상무(사진·왼쪽)와 이강희 우리자산운용 퀀트운용본부 ETF운용팀장(사진·오른쪽)은 "항상 규칙에 따라 투자하기 때문에 개인이 매수시점을 판단해 투자할 때 생길 수 있는 리스크를 줄여준다"며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성과를 내는데 좋은 투자수단"이라고 말했다.


[펀드포커스]알아서 적립식 투자 해주는 똑똑한 펀드


◇지수 등락 따라 매수..목표수익 달성시 주식비중 조절=Smart Investor분할매수 펀드는 KOSEF 200 (43,605원 상승595 1.4%)KODEX 200 (43,530원 상승630 1.5%) 등 주식형 ETF에 대한 투자비중을 코스피200지수의 등락에 따라 점진적으로 높여 나가다 수익률 5%가 달성되면 비중을 줄이는 전략을 사용한다.

즉, 초기에 펀드 순자산액의 20%를 주식형 ETF에 투자한 뒤 코스피200지수가 4포인트 오르면 주식형 ETF 비중을 22%로 늘리고 반대로 코스피200지수가 4포인트 하락하면 코스트 애버리지(평균 매입단가 하락) 효과를 극대화 하기 위해 비중을 23%로 확대한다.

이처럼 가격분할 매수를 진행하다 목표수익률인 5%를 달성하면 이익을 실현해 주식형 ETF의 비중을 원래 수준인 20%로 줄이고 이후 분할 매수를 다시 시작하게 된다. 이 펀드는 설정 이후 지난해 9월14일과 올해 9월10일 두 차례 목표수익률을 달성했다.

현재 주식형 ETF의 비중은 30%이며 나머지 50%는 단기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채권형 ETF에, 20%는 콜론에 투자해 2%대 중반의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 팀장은 "펀드 출시 전에 시뮬레이션을 해보니 연 1.5~2회 정도 목표수익률을 달성하는 것으로 나왔다"며 "꾸준하게 금리보다 높은 수익을 낼 것으로 예상되는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연간으로 따지면 6~7%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적립식투자vs가격분할매수 투자=김 상무와 이 팀장이 우리 Smart Investor분할매수 펀드와 관련해 투자자들에게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적립식으로 펀드에 투자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라는 것이다.

김 상무는 이에 대해 "정액 적립식 투자는 '소극적인 적립식 매수' 방식이라면 우리 Smart Investor분할매수 펀드는 '적극적인 적립식 매수'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일반적인 적립식 펀드처럼 정해진 날짜가 아니라 주가 등락에 따라 주식에 투자하고 주가 하락시에는 주가 상승시보다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 때문에 코스트 애버리지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상무는 정액적립식 투자의 경우 소액을 꾸준히 적립하는 전략으로 목돈을 일시적으로 맡기기에는 부적합하지만 이 펀드는 투자자가 목돈을 맡기면 펀드가 알아서 분할매수하기 때문에 거치식 투자자에게 더 적합한 펀드라고 말했다.

다만 분할매수의 특성상 주식 편입비중이 높은 상태에서 투자를 하는 경우 인덱스 펀드와 유사한 수익과 위험을 갖게 되기 때문에 주식 편입 비중이 30% 수준으로 낮은 현 시점에 투자하면 분할매수 효과를 충분히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상무는 "미국 양적완화 축소 이슈 등 글로벌 금융환경에 따라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도 이 펀드는 안정적인 수익을 내왔다"며 "시장의 쏠림에 따라 움직이지 않고 규칙에 따라 투자하기 때문에 주식을 통해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려는 투자자에게 좋은 상품"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