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팝★3' 황인수 엇박 카혼..박진영 웃다 눈물까지

스타뉴스
  • 윤상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2.02 08: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방송화면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방송화면
3명의 남녀 고교생이 악동뮤지션 못지않은 해피 바이러스를 발산해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모았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에서는 고등학생으로 이뤄진 3명의 팀 농촌아이들은 마룬5의 '선데이 모닝'과 조용필의 '단발머리' 무대를 선사했다.

이들은 이전 참가자들과는 다른 또 다른 매력으로 심사위원들을 매료시켰다. 기타리스트, 보컬, 카혼 연주자로 구성된 농촌아이들은 자꾸만 박자를 놓치는 카혼 연주자 황인수가 해맑게 연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심사위원들은 그 매력에 흠뻑 빠지는 진풍경을 만들어냈다. 박진영은 너무 어이가 없는 듯 웃다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직접 카혼을 만들었던 황인수의 매력은 심사를 제대로 할 수 없을 만큼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후 양현석과 유희열은 합격을 외치며 반전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웃음을 참지 못하던 박진영은 이내 진정한 후 "2라운드에서는 더 이상 웃을 수 없을 것 같다"며 "더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 여자 보컬 이정진의 실력 역시 가능성이 있으니 좋은 무대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