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석천 "김완선 환상, 완전히 확 깨졌다"

머니투데이
  • 이상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2.02 1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홍석천(왼쪽)과 가수 김완선/ 사진=KBS 방송화면
방송인 홍석천(왼쪽)과 가수 김완선/ 사진=KBS 방송화면
방송인 홍석천이 가수 김완선의 일상을 낱낱이 폭로해 화제다.

홍석천은 2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 김완선과 함께 출연해 "중고등학교 때부터 김완선의 팬이었는데, 어느 날 누나가 내가 운영하는 이태원의 식당에 와서 밥을 먹었다"며 "다른 사람은 가서 말 시키기 어려워하는데 나는 그런 것 관계없이 가서 '누나'라고 먼저 말을 시켰고 이후로 친해졌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무대 위에 서 있는 누나는 노래도 너무 좋고 멋있는데, 무대 아래 서보면 누나의 고통이 생각나서 눈물이 밀려온다"고 했다.

이어 "김완선 누나에 대한 환상이 완전히 확 다 깨졌다. 인간적인 면을 봤다"며 "식당에는 머리도 대충 묶고 수수하게 오고 이제는 웃을 때 주름도 신경 안 쓴다. 마음껏 먹고 즐긴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누나가 데뷔를 굉장히 일찍 해서 정확한 나이는 모르겠다"며 "그냥 누나라고 부른다"고 했다.

이에 김완선은 "홍석천씨가 지금은 사업적으로 성공했지만 힘들었을 때가 있었다"며 "당시 서로의 고민을 상담해주면서 친해졌다"고 말했다.

또 김완선은 "홍석천씨가 커밍아웃하기 전부터 대충 느낌은 있었다"며 "홍석천씨의 커밍아웃을 보면서 그가 보여 준 용기에 놀라고 감명받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