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년 공공 SW사업 발주 3조3천억 규모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2.02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래부, 2014년 공공부문 SW사업(예정) 수요예보 설명회 개최

[표]2014 정보화사업 추진계획
[표]2014 정보화사업 추진계획
내년도 공공부문 SW(소프트웨어) 사업 발주 규모가 3조 2821억원에 이를 것이란 조사결과가 나왔다. 공공부문 SW 사업규모가 3조원대에 도달한 건 2012년 이후 3년 연속이다. 다만, 내년 사업 규모는 전년대비 0.3% 소폭 감소한 수치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4년 공공부문 SW사업(예정) 수요예보 설명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국가기관을 포함한 공공부문 2139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2105개 기관이 응답(98.4%)했다.

부문별 보면 우선 SW구축 예산은 2조 3642억원로 전년대비 3.2%(722억원) 증가했다. 세부항목으로는 상용SW 구매가 2292억원(전년比 16억원, 0.7%↑), HW(하드웨어) 구매가 6885억원(전년比 831억원, 10.8%↓)으로 집계됐다.

SW구축사업은 운영 및 유지보수 사업이 1조 1320억원으로 47.9%, SW개발 사업이 8647억원으로 36.6%를 차지했다.

미래부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으로 환경구축 사업예산이 큰 폭(447억원, 20.4%)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SW 구매사업은 사무용과 보안분야가 1149억원으로 50.2%를 차지했다. HW 구매사업은 서버 및 PC 분야가 총 5032억원으로 73.0%를 차지했다.

SW 구축사업의 사업규모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사업영역인 40억원 미만 사업은 올해 5988건으로 1조 2105억원(52.8%)이었으며, 2014년은 5749건으로 1조 1815억원(50.0%)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과 비교할 때 2.4% 감소한 수치다.

80억원 이상 사업은 올해 37건에서 내년 34건으로 감소했다. 예산규모는 7948억원(34.7%)에서 9833억원(41.6%)으로 전년에 비해 23.7% 증가했다.

발주 기관별로는 국가기관이 1조 4761억원(45.0%)을 집행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뒤이어 공공기관이 1조 404억원(31.7%)으로 집계됐다.

이번에 발표된 조사결과는 SW산업정보종합시스템(www.swit.or.kr)을 통해 제공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