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4자회담 앞서 공세 '고삐'…"응답하라 朴대통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2.0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야당, 국정운영 동반자로 인정해야…與 인식 전환해야"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3.12.0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3.12.0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민주당은 2일 이날 오후 4자 회담을 앞두고 새누리당의 황찬현 감사원장 임명동의안 강행처리에 이은 내년도 예산안 단독상정 움직임에 대한 대여(對與)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었다.

특히 "야당을 국정동반자로 인정하라"며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강도 높게 성토하는 한편, 박근혜정부의 외교정책의 문제점도 집중 부각시켰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 등장 이후 정치가 사라졌다. 정치의 산실이어야 할 국회가 정치의 무덤이 돼가고 있다. 대화와 타협의 의회주의 정신을 부정하는 대통령과 여당 앞에서 야당은 설 자리를 찾기 어렵다"고 성토했다.

김 대표는 "요즘 민심을 한 마디로 요약하면 '응답하라 대통령'이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민주주의 위기에 응답하고, 서민과 중산층·민생의 위기에 응답하고, 동북아 등 외교의 위기에 응답하라는 것이다. 이제 박 대통령이 분명하게 답해야 한다"며 "민주주의와 민생을 되살리기 위해, 정국 정상화를 위해 야당을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인정하고 함께 하겠다는 근본적 인식의 변화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날치기 감사원장 임명동의안의 잉크도 마르지 않았는데, 또 날치기 협박을 새누리당이 하고 있다. 참으로 파렴치하고, 뻔뻔한 사람들이고, 뻔뻔한 정당"이라며 "사과를 해도 시원치 않은 사람들이 기고만장해서 날치기 협박을 이어가고 있다. 예결위 직권상정은 어림없는 짓"이라고 날을 세웠다.

전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정국의 정상화를 바란다. 정상화의 걸림돌은 손톱만큼도 야당에 대한 배려와 인정을 하지 않으려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있다"면서 "꽉 막힌 정국을 푸는 길은 민주당을 국정의 동반자로 인정하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으로부터 출발해야 할 것이다.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제1야당을 국정의 동반자로 인정해야 한다. 새누리당은 '종박(從박근혜)'에서 벗어나는 결단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중국의 방공식별구역 선포를 고리로 박 대통령의 외교정책에 대한 집중적인 공세를 가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의 외교정책이 국정운영 지표 가운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러한 공세에는 민주당의 전략적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신경민 최고위원은 "외치의 핵심도 방공식별구역 사태로 모두의 눈앞에 드러났다. 이제 미·중 갈등 관계 노골화와 동북아시아의 대립이 예상보다 빨리, 그리고 심한 양상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공허하고 화려한 레토릭이나 패션으로 적당히 덮고 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일본과도 대화채널이 필요하다. 일본의 우경화와 그에 근거한 국제적 자극은 상수로 보고 대응하고, 이를 이용해야 할 필요가 있다. 한미 외교도 내실화를 고민해야 한다"며 "우리 외교가 이슈별로 그때그때 대응하지 말고, 국제적 구조에 착안해서 주도적 흐름을 탈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원식 최고위원은 "사면초가에 빠진 박근혜정부가 대외관계의 총체적 난맥상을 바로 잡고 일본의 영토 야욕을 비롯한 동북아 정세에 중심을 잡을 수 있을지 매우 회의적"이라며 "일본의 집단 자위권 욕심에 대해서도 미국이 지지하는 등 대응할 묘수도 없어 보인다. 한중 관계도 무기력하다. 정부가 청와대의 화려한 중국어 연설만 앞세웠을 뿐, 방중 회담이 결국 빈껍데기였음이 드러났다"고 성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