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S그룹 "임원인사, 사장 2명 승진했지만 최소화"

머니투데이
  • 서명훈 기자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43
  • 2013.12.12 12: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원전비리 관련자 문책, 위기 돌파 위해 기존 CEO 재신임

LS그룹은 12일 정기 임원인사에서 김성은 가온전선 대표이사(좌)와 이철우 대성전기 대표이사(위)를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사진제공=LS
LS그룹은 12일 정기 임원인사에서 김성은 가온전선 대표이사(좌)와 이철우 대성전기 대표이사(위)를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사진제공=LS
LS (52,000원 상승100 0.2%)그룹(회장 구자열)은 12일 사장 2명, 전무 5명 등 총 30명 규모의 2014년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김성은 가온전선 대표이사와 이철우 대성전기 대표이사가 사장 승진의 영예를 안게 됐다.

하지만 올해 원전비리 연루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을 감안 승진 규모는 지난해보다 약 20% 줄였다. 대신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대부분 유임시켜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했다.

특히 원전케이블 품질 문제와 관련해서는 최명규 JS전선 사장이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지난 10월 LS엠트론에서 자리를 옮긴 경영혁신 전문가 이익희 전무가 COO(최고운영책임자)를 맡아 JS전선의 경영 전반을 관리하고 있다. 이 전무는 내년 3월 이사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또한 LS전선 역시 자회사의 품질 문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는 차원에서 임원들의 승진을 최소화했다. 품질과 기술 신뢰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CTO(최고기술책임자)를 경질하고 R&D(연구개발) 관련 임원을 대폭 교체하는 등의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LS그룹의 올해 인사 키워드는 '성과주의'다. R&D 분야와 해외사업 분야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인재들을 위주로 승진이 이뤄졌다.

김성은 가온전선 부사장과 이철우 대성전기 부사장의 사장 승진이 성과주의 대표 사례다.

신임 김 사장은 2010년 가온전선의 대표이사를 맡아 범용전선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신사업 역량을 강화해 매출 1조원대의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신임 이 사장 역시 2008년 대성전기 대표이사 취임 이후 물류·생산 시스템을 재구축하고 부품 R&D에 대규모 투자를 감행, 적자이던 기업을 2010년 흑자로 돌려놨다. 특히 벤츠와 폴크스바겐, 르노, GM 등 세계적인 완성차 기업들을 신규 고객으로 확보해 안정적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LS그룹은 R&D 분야의 경우 전력기기·스마트그리드·친환경 트랙터 등의 기술 및 품질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한 인재를 중용했다. 해외사업 분야 역시 세계 경제 위기 속에서도 미주·중동 시장으로 사업 진출을 가속화시킨 인재들을 대거 발탁했다.

LS산전은 올해 5억불 수출탑 수상과 대한민국 국가품질대상 및 세계 100대 혁신기업 3년 연속 선정 등 해외 사업과 R&D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창출했다. 특히 이라크 송·변전 사업과 주력 사업인 전력기기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낸 이정철 상무와 박용상 상무가 전무로 발탁 승진되는 등 이번 임원인사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전무 승진자는 이정철, 박용상(이상 LS산전), 우경녕, 조호제(이상 LS엠트론), 안원형(㈜LS) 등 5명이며, 상무 승진자는 황남훈(LS전선), 박해룡, 김지영, 이종호(이상 LS산전), 선우정호(LS-Nikko동제련), 허규찬(LS엠트론), 이수열(가온전선), 정호림(LS메탈), 문해규(대성전기), 오상권, 김연재(이상 LS네트웍스) 등 11명이다.

김태훈(LS전선), 서정민, 김동현, 이정준, 구본규(이상 LS산전), 이동수(LS-Nikko동제련), 김덕구(LS엠트론), 임웅순(예스코), 이상범(LS글로벌), 이희종, 이준구(이상 대성전기), 김용선(LS네트웍스)등 12명이 신규 선임됐다.

LS그룹 관계자는 “내년에도 어려운 경영 환경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필요한 핵심인재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LS그룹 전 임직원들이 힘을 모아 현재 그룹이 처한 대내외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해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