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IST, 과학기술창의상 대통령상 수상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2013.12.18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과학기술연구원(대통령상), 포항공과대학교(국무총리상), 한국건설기술연구원(장관상)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개발을 통해 국가 과학기술 발전을 선도한 기관에게 수여하는 2013년 '과학기술창의상' 수상기관으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대통령상), 포항공과대학교(국무총리상), 한국건설기술연구원(장관상) 등 3개 기관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통령상을 수상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2011년 융복합 연구를 통한 뇌에 대한 종합적 이해를 목표로 뇌연구전문기관인 뇌과학연구소를 출범시키고 마음과 행동의 조절원리를 분석하고 뇌지도를 작성하는 연구프로그램 '마인드 맵 브레인 업'(Mind map Brain up)을 수행해 뇌과학 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연 공로를 인정받았다.

국무총리상에는 차세대 플렉서블 전자소자용 극평탄 금속기판 기술을 개발한 포항공과대학교(POSTECH·포스텍)에게 돌아갔다.

포스텍은 기존에 쓰이는 평탄화층이나 수분방지층 없이도 전자소자용 금속기판의 표면 거칠기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금속기판 제조기술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미래부 장관상은 세계에서 가장 길고 경제적인 콘크리트 사장교 기술을 개발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KICT)이 받았다.

KICT는 초고강도 콘크리트 기술과 장대교량 기술을 융합함으로써 무게를 반으로, 수명을 4배로, 공사비는 세계 최저로, 길이는 2배로 향상시키는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편, 과학기술창의상 시상식은 20일 오후 3시 서울 세종호텔에서 열린다.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장관상 수상기관에는 각각 상장 및 포상금 3000만원, 2000만원, 1000만원이 수여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