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갤S3로 본 세상]불꽃터널 저쪽엔 화려한 새해가

머니투데이
  • 홍찬선 편집국장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40
  • 2013.12.21 07: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순간(瞬間), 눈 깜짝할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살다보면 아주 인상적인 순간을 만난다. 눈으로는 향유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이내 잊혀지며 아스라한 추억으로만 남는다. 스마트폰은 이런 순간을 영원한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 시간과 계절의 흐름을 한 순간으로 고정시켜 나 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함께 향유할 수 있게 한다. 갤럭시3로 본 세상은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한다.
2013년 12월18일 저녁,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 1층 로비.
2013년 12월18일 저녁, 서울 임페리얼 팰리스 1층 로비.
12월이다. 2013년도 이제 열흘 남았다. 한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을 준비할 시간이다. 매냥 흘러가는 게 시간이지만, 사람이 정한 해가 바뀐다는 것은 많은 의미가 있다. 그러기에 우리는 지난 1년을 되돌아보며 반성하고, 다가올 새해를 생각하며 꿈을 꾼다. 한 호텔 로비에 화려하게 장식된 터널은 마치 묵은해와 새해를 이어 주는 듯 하다. 조명 터널 뒤에 맑은 새해, 활짝 웃는 삶이 있기를 기원해본다. 메리 크리스마스 & 해피 뉴 이어(Merry Christmas & Happy New Yera)다.

2013년 12월14일, 경기 한성CC 클럽하우스 로비.
2013년 12월14일, 경기 한성CC 클럽하우스 로비.



칼럼목록

종료된칼럼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