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124
  • 2013.12.25 12: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갤럭시노트2-갤럭시S3-갤럭시S4 LTE-A 순…일반폰 와인샤베트도 인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 마블화이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 마블화이트.
올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83,900원 상승200 -0.2%) '갤럭시노트2'다. '와인샤베트'는 100만대 이상 팔리면서 스마트폰 중심의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일반폰(피처폰)으로는 유일하게 판매량 상위에 올랐다.

24일 시장조사기관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에 따르면 11월까지 국내 휴대폰 판매량은 1900만대가 넘었다. 12월 판매량까지 고려하면 2000만대 초반대로 예상된다.

가장 많이 판매된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다. 갤럭시노트2는 출시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8개월간 월간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올해에만 337만대가 팔렸다.

동영상 소비가 많은 국내 사용자들이 큰 화면의 스마트폰을 찾은 결과다.

그 다음으로는 '갤럭시S4 LTE-A'와 갤럭시S4다. 갤럭시S4 LTE-A는 7월부터 갤럭시노트2를 이어받아 국내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갤럭시S4까지 합친 판매량은 232만대다.

3위 역시 삼성전자 스마트폰으로 '갤럭시S3'다. 갤럭시S3는 상반기 내내 갤럭시노트2에 이어 2위 자리를 지키면서 올해에만 200만대 이상 팔렸다.

갤럭시노트2, 갤럭시S4, 갤럭시S3를 합친 판매량은 783만대다. 올해 사람들이 구입한 스마트폰 3대 중 1대는 갤럭시S3, 갤럭시S4, 갤럭시노트2 중 하나였던 셈이다.

'갤럭시노트3'가 10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되고 있어 올해 국내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중 절반은 삼성 스마트폰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4위는 일반폰(피처폰)이 차지했다. LG전자 (168,500원 상승3500 -2.0%) 와인샤베트가 102만대가 팔렸다. 스마트폰에 익숙하지 않은 중년층과 자녀의 스마트폰 중독을 우려한 부모들이 찾으면서 판매량이 급증했다. 특히 우체국 알뜰폰이 인기를 끈 것도 일반폰 수요를 늘렸다.

'옵티머스G 프로'와 '옵티머스G'가 각각 100만대, 69만대가 팔리면서 그 뒤를 이었다. LG전자는 최근에 내놓은 'G2'를 61만대 판매해 상위권에 올려놓았다.

이밖에 팬택의 '베가 R3'와 '아이폰5'가 각각 65만대, 60만대 팔렸다. 팬택은 베가 R3외 올해초 금속으로 테두리를 두른 '베가 아이언'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아이폰5 후속으로 내놓은 '아이폰5S'와 '아이폰5C'도 국내에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