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철도노조원 은신' 조계사 잠입 경찰, 정체 들통 '혼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2.25 14: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복경찰 2명, 차고 있던 수갑 보여 노조원들과 몸싸움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철도노조 지지자들이 25일 오후 불법파업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이 은신 중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사복경찰(가운데 검은옷)을 밖으로 끌어내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철도노조 지지자들이 25일 오후 불법파업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이 은신 중인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사복경찰(가운데 검은옷)을 밖으로 끌어내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25일 오후 사복 경찰이 박태만 철도노조 수석부위원장이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은신 중인 조계사 경내로 몰래 들어왔다가 정체가 탄로나 철도노조원들과 몸싸움을 벌이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날 오후 2시10분께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취재 중이던 기자들 가운데 섞여 있던 사복경찰관 2명이 몸에 지니고 있던 수갑이 드러나 정체가 탄로났다.

이를 발견한 철도노조원들과 지지자들이 욕설과 함께 신분증을 요구하며 사복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사복경찰관 2명은 모두 밀려 뒷걸음질 치며 정문으로 빠져나갔다.

경찰은 24일 오후 10시께부터 지난 22일 진입작전이 벌어진 경향신문사 건물에서 빠져나온 철도노조 지도부 중 박 수석부위원장이 조계사에 은신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조계사 일대에 경찰병력을 투입했다.

경찰은 이날 조계사 일대에 3개 중대 250여명 경찰을 투입해 조계사를 드나드는 사람들을 상대로 검문검색을 벌이고 있다.

철도노조는 수서발 KTX 운영회사 설립 등에 반대하며 지난 9일부터 17일째 파업을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영등포~세종청사 잇는 'ITX 세종선' 무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