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노총 서울광장 집회 가보니 "7만명 모여…"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이미영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061
  • 2013.12.28 17: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철도파업 20일째…김명환 "사회적 재타협 대화 기구 마련하라"

28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모인 인파가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2013.12.2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8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모인 인파가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2013.12.2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철도파업 20일째를 맞은 28일 민주노총은 서울 도심 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고 "정부가 철도, 의료 공공재 민영화에 국민들을 밀어넣고 있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조합원 6만5000명과 한국노총 조합원 1000명 등 주최 측 추산 7만(경찰 추산 2만)이 참여한 가운데 1차 총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신승철 민주노총은 "지난 22일 박근혜 정부의 독재를 보았다"며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부에 대한 전면 투쟁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수서발KTX 면허발급 중단을 하면 파업을 멈추겠다는 제안도 정부는 날치기 면허 발급을 하며 협상을 걷어찼다"고 주장했다.

문진국 한국노총 위원장은 "정권의 노동탄압에 맞서는 데 한국노총과 민국노총은 하나가 돼야 한다"며 "세계 어느 나라, 어느 정권에서도 노동운동의 심장부에 공권력을 투입한 사례는 없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민주노총과 함께 강력히 연대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지지 메시지를 통해 "정부의 KTX수서발 법인 면허 발급 강행에 반대한다"며 "사회적 재타협 대화기구를 마련하지 않으면 총파업이 이듬해까지 진행될 것"이라고 발언했다. 김 위원장은 경찰의 체포에 대비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생중계 형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했다.

28일 오후 서울 시청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민영화 저지, 노동탄압 분쇄, 철도파업 승리 민주노총 1차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철도민영화 반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2013.12.28/뉴스1
28일 오후 서울 시청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민영화 저지, 노동탄압 분쇄, 철도파업 승리 민주노총 1차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철도민영화 반대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2013.12.28/뉴스1
건설노조 소속 이모씨(48)는 "민주노총 사무실이 침탈된 것이 파업 참여의 직접적 동기였다"고 말했다. 플랜트건설노조 소속 이모씨(31)는 "민영화 안 한다는 정부의 약속은 말이 안 된다"며 "수서발 KTX 법인 설립은 가난한 사람들에게 이용하지 말라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한국가스기술공사노조 소속 박모씨(37)는 "법원의 압수수색 영장 없이 사무실에 경찰이 투입된 것은 부당하다"며 "박근혜 정부의 노동 시각이 드러난 사건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을 지지하는 한국노총 1000여명의 조합원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안녕하십니까' 집회 참가자들도 참여했다. 민주노총은 조합원 6만5000명과 시민 참가자를 포함해 인파 10만명이 몰릴 것으로 전망했다.

경찰은 174개 중대 1만3000명의 병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다. 서울광장 주변서 집회에 합류하려는 시위대와 경찰 사이에 일부 충돌이 있었지만 부상자나 연행자가 발생하진 않았다.

민주노총은 '총파업 투쟁 결의문'을 통해서는 이달 31일과 이듬해 1월 3일 2차례에 걸쳐 잔업과 특근 거부 투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주 토요일에는 전국 동시다발 촛불집회를 통해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민 운동을 진행할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1차 총파업을 시작으로 1월 9일 2차 총파업, 1월 16일 3차 총파업을 예정했다. 박근혜 대통령 취임 1주년인 2월 25일까지 국민총파업을 진행할 것을 결의했다.

사전 집회도 시내 곳곳에서 개최됐다. 건설연맹은 이날 오후 2시 종로구 서린동 영풍문고 앞에서 1500명이 참가하는 사전집회를 개최한 후 서울광장으로 이동, 결의대회에 참석했다.

최근 주목받은 바 있는 '안녕들하십니까' 대자보 작성자들도 이날 정오 종로구 관철동 삼일빌딩에서 500여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개최한 후 서울광장까지 인도를 따라 행진했다. 전교조와 플랜트 노조, 민변도 사전집회를 개최했다.

한편 이날 코레일은 노조 지도부 490여명에 대한 파면과 해임 등 중징계에 처하겠다며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경찰에 고소된 간부 191명 중 해고자 46명을 제외한 145명고 불법 파업 주도, 노조원 복귀 방해 등을 한 노조지부 간부 345명이 포함됐다.

철도노조도 이날 오전 중구 정동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종교계와 국회의 중재가 있었지만 정부는 군사작전 하듯 지난 밤 수서발KTX 법인 면허를 기습 발급했다"며 "억지 면허 발급은 위법한 행위로 즉각 무효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