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효리·GD·써니 "SBS가요대전, 카메라가…"

스타뉴스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58
  • 2013.12.30 10: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부터) 이효리 지드래곤 써니 / 사진= 스타뉴스
(왼쪽부터) 이효리 지드래곤 써니 / 사진= 스타뉴스
'2013 SBS 가요대전'이 막을 내린 가운데, 솔로 여가수 이효리와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 걸그룹 소녀시대의 써니(본명 이순규)가 조심스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효리는 지난 29일 방송된 '가요대전'이 끝난 직후인 30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미스코리아' 무대에 함께 해 준 서른 명의 미스코리아에게 감사하다"며 "콜라보레이션을 멋지게 한 씨엘에게도 고맙다"고 말했다.

특히 이효리는 "그리고 카메라.."라며 "음..고맙습니다.."라고 덧붙여 이날 방송의 카메라 앵글과 동선 등에 다소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같은 날 지드래곤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같은 속마음을 보였다. 그는 긴 말보다 "카..메..라.."라는 단어를 남겨 속내를 짐작케 했다.

써니는 카메라를 지목하지는 않았지만 아쉬움을 보였다. 그는 트위터에 "오늘 '가요대전' 보러 와줘서 고맙다"며 "조금 아쉽긴 했지만 큰 사고 없이 끝난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써니는 이어 "이 무대를 위해 고생한 우리 멤버들과 스태프들 사랑한다"며 "와서 봐준 친구들도 고맙고 TV로 봐준 친구들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번 '가요대전'은 가수들의 동선을 일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카메라 워킹으로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드래곤과 태양의 합동 무대에서는 두 사람의 우정이 한껏 묻어나는 포옹을 카메라가 포착하지 못 했고, 소녀시대의 무대는 시작된 뒤 한 동안 멀찌감치 앵글이 잡혀, 이들의 표정을 하나하나 담지 못해 몰입도를 떨어트렸다.

'가요대전'은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에게도 카메라 지적을 받았다.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보는 내내 불편했다' '지드래곤과 태양 무대에서 아쉬웠다' '가수가 아닌 다른 곳을 잡더라'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한편 이효리는 이번 축제에서 솔로곡은 물론이고 걸그룹 2NE1의 씨엘과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펼쳐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드래곤 역시 솔로 무대와 함께 태양과 공연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써니는 소녀시대 멤버로서 무대에 올라 히트곡을 열창했다.

성시경, 슈퍼주니어 김희철, 2NE1 산다라박의 진행을 맡은 '2013 SBS 가요대전'에는 이효리와 씨엘, 지드래곤과 태양, 써니가 속한 소녀시대 외에도 이승철, 김조한, 박진영, 타이거JK, 윤미래, 슈퍼주니어, 브라운아이드걸스, 빅뱅, 선미, 케이윌, 카라, 샤이니, 2PM, 아이유, 애프터스쿨, 포미닛, f(x), 비스트, 씨엔블루, 제국의아이들, 인피니트, 미쓰에이, 틴탑, 걸스데이, 에이핑크, B1A4, B.A.P, 에일리, 엑소, 헬로비너스, 레이디스코드 등 올 한해 가요계를 빛낸 총 34팀 125명의 가수들이 총출동했다.

이지현 기자 starjiji@mtstarnews.com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