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장수원 발연기? 신동엽 "로봇 연기다. 폄하하지 마라"

머니투데이
  • 이슈팀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1.08 09: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 제이워크 장수원이 지난해 KBS2TV '사랑과 전쟁' 아이돌특집에 출연해 어색한 연기를 선보여 '로봇연기'계의 선구자로 자리잡았다./ 사진=엠넷 '비틀즈코드 3D' 방송캡처
그룹 제이워크 장수원이 지난해 KBS2TV '사랑과 전쟁' 아이돌특집에 출연해 어색한 연기를 선보여 '로봇연기'계의 선구자로 자리잡았다./ 사진=엠넷 '비틀즈코드 3D' 방송캡처
그룹 제이워크 장수원이 자신의 발연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였다.

지난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비틀즈코드 3D'에는 가수 김종서, 주니엘, 그룹 제이워크 등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제작진은 "터미네이터를 방불케 하는 불꽃연기로 로봇 연기계의 선구자로 떠오른 장수원"이라며 장수원을 소개했다.

MC 신동엽은 "발연기다 뭐다 말이 많았지만 정확하게는 로봇 연기다. 장르가 다르다. 어딜 발연기라고 폄하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장수원은 "국민을 상대로 조롱했다고 하더라. 차라리 음주운전을 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장수원은 지난해 KBS2TV '사랑과 전쟁' 아이돌 특집에서 건조한 대사와 어색한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경악게 했다.

한편 이날 장수원은 과거 열애설이 있던 여배우 S양과의 관계에 대해 "제가 따로 연애사실을 밝혔다기보다는 팬들도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