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형발사체·달탐사 계획, ISEF서 발표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1.0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상목 미래부 1차관 국제협력 당부

이상목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이 장관급 국제우주탐사회의에서 한국형 발사체 개발 및 달 탐사 계획을 소개한다. 이 차관은 이 자리에서 국제협력을 통해 국가우주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참가국들의 협조와 지원을 당부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제1차 장관급 국제우주탐사 회의(ISEF: International Space Exploration Forum)에 이상목 제1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정부대표단이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미국과 러시아, 유럽연합(EU), 중국, 일본, 인도 등 우주분야 선진국의 각료급 인사를 포함해 총 40여개 국가 및 관련 국제기구 대표단이 참석한다.

이 차관은 9일 오전 '우주탐사 및 활용'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 최근 수립된 우리나라 우주개발 중장기 계획 및 한국 달 탐사 계획을 발표한다.

또 8일과 10일 각각 미국 과학기술정책실(OSTP) 실장과 국립과학재단(NSF) 총재를 만나 한국의 우주개발 중장기계획을 설명하고, 미국 국립우주청(NASA)과의 우주탐사(달 탐사)분야 협력 강화를 논의하는 한편, 오는 2월 개최 예정인 '제8차 한미과학기술공동위원회' 관련 의제 등을 사전 협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10일 오전 유럽 우주청(ESA) 청장과 면담을 갖고, 양국 우주개발기관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이 밖에도 8일 오후 한미 과학기술협력센터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력하고, 9일 재미과협 임원진들과 간담회 및 만찬을 갖고 창조경제에 대한 의견 수렴 및 정부지원 확대방안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ISEF는 우주탐사분야 국제협력을 정부차원에서 지지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2011년 11월 이태리 루카(Lucca)에서 열린 EU 주최 고위급 국제 우주 탐사회의에서 그 개념이 주창돼 미국 국무부 주최로 열리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